국제

문화일보

이스라엘 홀로코스트 생존자 900명 코로나19로 사망

박준우 기자 입력 2021. 01. 27. 07:40

기사 도구 모음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어렵사리 피했던 이스라엘 내 홀로코스트 생존자 중 수백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dpa통신이 26일 보도했다.

CBS에 따르면 지난해 홀로코스트 생존자 중 약 900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앞서 모셰 칸토 유럽 유대인 회의 의장은 유럽연합 회원국에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조속한 코로나19 백신 접근 보장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은 생존자 17만9000명 중 90세 이상 17%…감염병에 취약”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어렵사리 피했던 이스라엘 내 홀로코스트 생존자 중 수백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dpa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스라엘 중앙통계국(CBS)은 국제 홀로코스트 추모일(1월 27일)을 하루 앞두고 자국 내 홀로코스트 생존자 관련 통계를 발표했다. CBS에 따르면 지난해 홀로코스트 생존자 중 약 900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이스라엘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4493명)의 20%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들을 포함해 지난해 세상을 떠난 홀로코스트 생존자는 모두 1만7000여 명이다. 2020년 연말 기준 남은 생존자는 17만9600명이다. 이들의 나이는 최소 75세, 90세 이상 비중도 17%에 달해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취약하다.

앞서 모셰 칸토 유럽 유대인 회의 의장은 유럽연합 회원국에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조속한 코로나19 백신 접근 보장을 촉구했다.

박준우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