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북한날씨] 오후부터 구름 많아져..내일 나선시에 폭설

배영경 입력 2021. 01. 27. 08:16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은 27일 오후부터 구름이 점차 많아져 28일에는 전 지역에서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내일과 모레 사이 나선시와 함경북도 북부의 일부 지역에서 폭설을 동반한 3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은 27일 오후부터 구름이 점차 많아져 28일에는 전 지역에서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내일과 모레 사이 나선시와 함경북도 북부의 일부 지역에서 폭설을 동반한 3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방송은 28∼29일 북부 내륙 지역 대부분에서 초당 10∼15m 수준의 강한 바람이 불고, 29∼30일에는 최저 기온이 영하 35도까지 떨어지는 곳도 있다며 "동상 등 추위에 따른 피해가 없도록 사전 대책을 철저히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또 28일 동해와 서해에서 강풍으로 인해 2∼4m 수준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 평양 : 구름 많음, 3, 20

▲ 중강 : 구름 많음, -3, 20

▲ 해주 : 구름 많음, 4, 20

▲ 개성 : 구름 많음, 6, 20

▲ 함흥 : 구름 많음, 6, 20

▲ 청진 : 맑음, 2, 10

ykb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