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북한 "땅 짚고 헤엄치는 식으로 승리 못 해..새 인간되어야"

양은하 기자 입력 2021. 01. 27. 08:20

기사 도구 모음

제8차 노동당 대회 결정 관철에 나선 북한이 27일 주민들에게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시대가 요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새 인간과 새 승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날의 사고방식과 투쟁 본때를 가지고서는 혁명의 새 승리를 이룩할 수 없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대회 결정 관철 위해 사생결단 각오·분발심 요구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새해 농사 차비에 나선 북한 주민들이 트랙터 수리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전했다. 사진은 함경남도 함주군 동봉협동농장에서 트랙터를 고치는 북한 주민의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제8차 노동당 대회 결정 관철에 나선 북한이 27일 주민들에게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시대가 요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새 인간과 새 승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날의 사고방식과 투쟁 본때를 가지고서는 혁명의 새 승리를 이룩할 수 없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고조기, 장엄한 격변기가 도래한 중대하고도 책임적인 시기'에 당 대회를 열어 새로운 국가 진로를 내놓은 것은 사상 정신적으로, 물질 기술적으로 다시 힘 있게 도약함으로써 현존하는 위협과 도전을 과감히 돌파하고 혁명과 건설에서 확실한 전진을 이룩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는 "누구나 땅 짚고 헤엄치는 식으로 손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온 나라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사생결단의 각오와 분발심을 지니고 한결같이 일떠서서 헌신 분투하고 또 분투해야만 능히 점령하고 도달할 수 있는 혁명의 고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체형의 새 인간이 되는 것'이 이번 '당 대회 결정 관철의 성패를 좌우하는 사활적 요구이자 시대와 혁명의 요구'라며 "누구든지 어제와는 완전히 결별한 새 모습으로 뛰어들어야 한다"라고 다그쳤다.

이를 위해 '지난날 조건타발을 앞세우며 적당히 자리지킴을 하던 일꾼', '패배주의에 빠진 일꾼'에서 벗어나 '당 정책 옹위전의 기수', '실력가', '대중과 생사고락을 같이하고 아픔과 고생을 덜어주는 어머니'가 되어야 한다고 신문은 요구했다.

특히 당원들에게 5개년 계획 수행의 선봉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실천하는 당원, 실적을 내는 당원', '할 수 있는가 없는가를 노하기 전에 당에서 바라는 것이기에 기어이 해야 한다고 나서는 당원'이 될 것을 촉구했다. 또 '운명 개척과 행복 창조의 주인은 근로 인민 대중'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당 대회 결정 관철에 적극 나서라는 주문으로, 기존의 방식으로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을 것이라는 위기감과 절박감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yeh25@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