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中 오포, 스마트폰 카메라에 '현미경' 기능 탑재할 듯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 입력 2021. 01. 27. 08:33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스마트폰 카메라에 기존 렌즈 대비 높은 배율로 사물을 확대시켜 볼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될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지난주 FCC의 인증을 받은 파인드 X3 시리즈에 슈퍼 마이크로 줌 카메라가 있는데, 이 카메라에 중국 부품 기업 오필름(O-Film)의 렌즈 모듈을 탑재, 렌즈 주변에 고리 모양의 플래시가 켜지면서 렌즈의 배율이 기존 스마트폰 대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월 출시 신제품 탑재설 제기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중국 스마트폰 카메라에 기존 렌즈 대비 높은 배율로 사물을 확대시켜 볼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될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26일 중국 언론 IT즈자와 중관춘짜이셴 등은 중국 유명 IT블로거(@수마셴랴오잔)를 인용해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오포가 카메라 신기능으로 '현미경 모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기능은 3월 경 발표될 오포의 차기 모델 오포 파인드 X3 시리즈에 탑재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중국 유명 블로거가 공개한 현미경 기능 (사진=IT즈자, 수마셴랴오잔 웨이보)

지난주 FCC의 인증을 받은 파인드 X3 시리즈에 슈퍼 마이크로 줌 카메라가 있는데, 이 카메라에 중국 부품 기업 오필름(O-Film)의 렌즈 모듈을 탑재, 렌즈 주변에 고리 모양의 플래시가 켜지면서 렌즈의 배율이 기존 스마트폰 대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현미경의 효과를 낼 수 있게 된다.

X3 시리즈는 스냅드래곤888 탑재 고급형 시리즈다. 후면에 네 개의 카메라를 달게 되는데 두 개의 소니 IMX766 센서 5천만 화소 카메라와 1천300만 화소의 2배 광학 줌 장초점 카메라, 그리고 특수한 300만 화소의 마이크로 줌 렌즈를 쓴다. 이 마이크로 줌 렌즈는 25배 줌 기능을 지원한다.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카메라 경쟁이 심화하면서, 새로운 카메라 기능 경쟁 역시 뜨거운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언론 테크웹은 "만약 이 기능이 탑재되는 것이 사실이라면 여러 플래그십 스마트폰 중 독보적이 될 것"이라고도 분석했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