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유럽에서도 '갤워치'로 협압·심전도 측정 가능

장영은 입력 2021. 01. 27. 08:48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005930)는 건강 모니터링 어플리케이션(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통해 협압과 심전도를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 다음달 전 세계 31개국에 출시된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국가의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본인의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고 기록할 수 있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혈압·심전도 측정 기능 31개국 추가 출시
프랑스·독일·영국 등서 2월4일부터 업데이트 실시
삼성헬스모니터 앱, 출시 7개월 만에 100만명 사용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삼성전자(005930)는 건강 모니터링 어플리케이션(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통해 협압과 심전도를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 다음달 전 세계 31개국에 출시된다고 27일 밝혔다.

갤럭시워치3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으로 혈압(왼쪽)·심전도 측정 기능을 구동시킨 모습, (사진= 삼성전자)

해당 국가의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본인의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고 기록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측은 “지난달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CE(Conformity to European)’ 마킹을 획득하면서 관련 서비스를 프랑스·독일, 영국 등 유럽 28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CE 마킹은 유럽 국가에 수입되는 상품이 소비자의 건강·안전·위생·환경 관련 역내 규격조건을 준수하고 신뢰성을 확보했을 때 부여된다. 이와 별도로 칠레·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도입돼 신규 진출국은 총 31개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전무)는 “지난해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국내에서 최초로 출시된 이후 약 100만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 31개국으로의 확산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의 혁신적 서비스를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활용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려면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 워치와 갤럭시 스마트폰에 모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내려 받아야 한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스마트 워치 사용자가 ‘갤럭시 웨어러블’ 앱을 통해 자신의 단말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설치된다.

혈압 측정을 위해서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실행하고 커프형 혈압계로 본인의 기준 혈압을 측정한 후, 그 결과 값을 입력해두면 스마트 워치가 자체 측정한 맥박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분석해준다. 단, 기준 혈압은 4주 단위로 보정해줘야 한다.

심전도도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열고 스마트 워치를 착용한 손을 평평한 곳에 올려놓은 후 반대쪽 손의 손가락 끝을 30초간 스마트 워치 우측 상단 버튼에 갖다 대면 된다. 센서에서 측정된 심장의 전기 신호를 앱이 분석해 동리듬(심장이 규칙적으로 뛰는 상태)과 심방세동(심장이 불규칙한 리듬으로 뛰는 증상) 여부를 판정해준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업데이트는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용자를 대상으로 다음달 4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 삼성전자)

장영은 (bluera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