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개미들의 반란 Vs 제2의 닷컴 버블..美증시 덮친 '게임스톱 광풍'(종합)

김정남 입력 2021. 01. 27. 09:36 수정 2021. 01. 27. 09: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거래일새 642% 폭등한 게임스톱 주가
콜옵션까지 매수하며 주가 띄우는 개미들
손실에도 추가 공매로도 대응한 헤지펀드
극한의 '쩐의 전쟁' 속 증시 버블 우려 커
27일 파월 기자회견, 버블 판단 화두될듯
미국 비디오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톱 로고. (출처=게임스톱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그야말로 ‘쩐의 전쟁’이다. 미국 비디오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톱의 주가가 개미 군단과 월가 투자기관간 극한의 대결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또 90% 넘게 폭등했다. ‘광란의 투기판’이란 평가가 있을 정도로 과열 우려가 커지는 모양새다. 특히 게임스톱 외에 다른 종목들이 비슷한 상황에 놓여 있어 자칫 일시에 무너질 경우 닷컴 버블 같은 위기가 올 수 있다는 관측마저 나온다.

9거래일새 게임스톱 주가 642%↑

26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게임스톱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92.71% 오른 주당 147.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150.00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날 게임스톱 주가는 오전장에서는 그나마 잠잠했지만, 오후 들어 그야말로 ‘미친’ 수준으로 치솟았다.

게임스톱의 미친 주가는 개인투자자들의 힘에 의한 것이다. 반려동물 용품업체 츄이의 창업자이자 행동주의 투자자인 라이언 코언이 이사회에 합류한다는 소식이 지난 13일 전해진 이후부터다. 코언은 오프라인 중심의 게임스톱 사업모델을 스트리밍 같은 온라인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선언했고,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WSB) 토론방에 모인 개미들은 돈을 쏟아부었다. 13일 하루새 주가는 19.95달러에서 31.40달러로 급등했고 이튿날 다시 39.91달러로 올랐다.

펀더멘털과 상관 없는 주가 폭등을 본 시트론 등 몇몇 헤지펀드들은 재빨리 움직였다. 대량 공매도에 나선 것이다. 그럼에도 개미들은 물러서지 않고 주식을 계속 사들였다. 급기야 헤지펀드들은 숏 스퀴즈(숏 포지션을 커버하기 위해 주식을 집중 매수하는 것)에 몰리는 상황까지 치달았다. 개미들이 헤지펀드들을 증시에서 힘으로 누른 셈이다. CNBC에 따르면 이번달 게임스톱 사태 등으로 공매도 세력은 910억달러(약 100조30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CNBC는 “공매도 세력이 종목을 잘못 고르고 있다”며 게임스톱을 콕 집어 언급했다.

이날 두 진영간 대립 양상은 더 심화했다. 리서치업체 S3파트너스의 아이호 두사니스키 리서치 책임자는 “엄청난 손실을 보더라도 (헤지펀드들의) 새로운 공매도 시도는 계속해서 나올 것”이라고 했다. 실제 이날 몇몇 헤지펀드들은 추가 공매도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이날 게임스톱 전체 유통물량 대비 공매도 주식 비중은 144%를 기록했다. 전날보다 오히려 더 늘어난 셈이다. CNBC는 “주가가 치솟았지만 공매도 세력들은 물러서지 않았다”고 전했다. 13일 이후 이날까지 게임스톱 주가는 9거래일간 641.75% 상승했다.

게임스톱 개미들 편에 선 머스크

이런 와중에 월가의 유명 투자자들까지 뛰어들었다. 게임스톱 이슈가 아니라 월가 전체로 확장한 것이다. 벤처캐피털업체 소셜캐피털의 차마스 팔리하피티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다음달 19일 만기인 행사가격 115달러 게임스톱 콜옵션을 매수했다”고 했다. 그는 전날 “내일 무엇을 사야 하는지 말해 달라”며 “확신을 준다면 10만달러를 투자하겠다”고 했는데, 그의 선택은 게임스톱 콜옵션이었던 것이다. 현물 주식 외에 옵션시장에서 콜옵션까지 매수하며 주가를 띄우고 있는 개미들의 편에 차마스 CEO가 선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정규장 마감 후였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갑자기 트윗을 통해 WSB 토론방에 연결한 후 “Gamestonk!!”라고 쓴 것이다. 공매도 세력에 맞서는 개미들을 독려하는 의미다. 이에 오후 7시 현재 시간외거래에서 51.53% 추가 급등했다. 주가는 250달러에 육박하기도 했다.

개미의 힘은 게임스톱뿐만 아니다. 공매도 잔량이 많은 주식들은 딜라즈(유통물량 대비 91%), 베드배스&비욘드(64%), AMC(59%), 선파워(54%) 등이 꼽힌다. 네 회사의 주가는 이날 각각 20.14%, 20.18%, 12.22%, 13.92% 급등했다.

미국 오안다증권의 에드워드 모야 수석마켓애널리스트 “개미들이 헤지펀드나 공매도 세력에게 무너졌던 게 보통이었다”며 “개미 군단은 밸류에이션에 집중하기보다 레딧, 로빈후드 등을 통해 한방을 노리는 투자 행태의 변화가 게임스톱 주가를 통해 잘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골드만삭스 출신의 유명 분석가인 짐 크레이머는 “우리는 한 번도 보지 못했던 현상을 지금 보고 있다”고 했다.

다만 게임스톱 같은 공매도 주식을 둘러싼 쩐의 전쟁은 과열의 징후라는 판단이 적지 않다. 2000년 닷컴 버블 때보다 더한 금융위기의 흔적이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오는 27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기자회견의 화두가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시기에서 증시 버블 판단으로 옮겨갔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온다.

2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 정규장 마감 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출처=머스크 트위터)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