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파이낸셜뉴스

美 서비스나우, 100일 내 1억회 백신 접종 목표 지원

김아름 입력 2021. 01. 27. 09:45

기사 도구 모음

더 나은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디지털 워크플로우 선도 글로벌 기업, 서비스나우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돕는 새로운 솔루션을 27일 발표했다.

빌 맥더멋 서비스나우 CEO는 "백신을 유통, 관리 및 모니터링하는 것이야 말로 지금 우리 시대의 가장 큰 워크플로우 과제"라며 "서비스나우는 백신이 필요한 사람들에게까지 도착하는 과정의 복잡한 물류, 협력, 배송 문제 해결을 도울 수 있어 영광이다. 우리는 백신을 접종하는 조직에 필요한 규모, 속도,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나우 플랫폼의 힘을 활용하고 있다. 사람들을 건강하고 안전하도록 지키는데 필요한 마지막 단계, '라스트 마일'에 남은 도전 과제들을 해결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더 나은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디지털 워크플로우 선도 글로벌 기업, 서비스나우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돕는 새로운 솔루션을 27일 발표했다. 이 솔루션은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유통 과정의 장애물을 제거함으로써 백신 관리에 따르는 대규모 도전과제를 해결한다.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주 보건복지부 및 스코틀랜드 NHS를 비롯한 100여 개 이상의 기관이 백신 관리를 위해 서비스나우와 협력하고 있다.

빌 맥더멋 서비스나우 CEO는 "백신을 유통, 관리 및 모니터링하는 것이야 말로 지금 우리 시대의 가장 큰 워크플로우 과제”라며 “서비스나우는 백신이 필요한 사람들에게까지 도착하는 과정의 복잡한 물류, 협력, 배송 문제 해결을 도울 수 있어 영광이다. 우리는 백신을 접종하는 조직에 필요한 규모, 속도,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나우 플랫폼의 힘을 활용하고 있다. 사람들을 건강하고 안전하도록 지키는데 필요한 마지막 단계, ‘라스트 마일’에 남은 도전 과제들을 해결한다”고 말했다.

실제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필요한 절차 및 인프라 부족으로 많은 조직 및 기관들이 이른바 백신 관리의 ‘라스트 마일’에 갇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한적인 공급, 정밀성을 필요로 하는 보관 조건, 두 단계 접종 방식 등의 특성상 백신의 긴급 유통 과정은 복잡한 워크플로우 문제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서비스나우의 백신 관리 솔루션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00일 내 1억회 접종 목표를 위해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실시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지원하고 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