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코로나 치료법으로 '살균제 주입' 제안한 트럼프.."아이고 맙소사"

김민정 입력 2021. 01. 27. 10:02

기사 도구 모음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살균제 주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좋은 정보와 나쁜 저옵를 뒤섞어 받았다"며 "불행하게도 과학에 기반을 둔 정보와 달리 입증되지 않은 개념들이 승기를 잡고 있는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살균제 주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26일(이하 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러한 제안을 받고 우려했다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이 탄식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4월 열린 백악관의 브리핑에서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자외선이나 살균제에 노출되면 죽는다는 내용을 말하면서 “살균제를 몸 안에 주사하거나 거의 청소를 해서 바이러스 제거와 비슷한 것을 우리가 할 방법이 없을까?”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사진=AFPBNews)
이 같은 발언을 뒤늦게 들은 파우치 소장은 “그저 ‘하느님, 맙소사’라고 할 수밖에 없었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훤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을 듣고 위험하고 어리석은 행동을 한 사람들이 생겨났을 것”이라며 “그 (브리핑) 자리에 없던 우리 같은 사람이 ‘여러분은 이 같은 행동을 해선 안 된다’고 발언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 다음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통해 살균제 주입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에 대해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좋은 정보와 나쁜 저옵를 뒤섞어 받았다”며 “불행하게도 과학에 기반을 둔 정보와 달리 입증되지 않은 개념들이 승기를 잡고 있는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을 반박하는 게 전혀 즐겁지 않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것을 데이터는 입증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만 했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대응 등을 발표할 때마다 수차례 반박했다.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등을 통해 파우치 소장을 해고하겠다는 암시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