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파국적인 전파 상황".. 전 세계 확진자 1억명 돌파에 北도 긴장

원재연 입력 2021. 01. 27. 10:14

기사 도구 모음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억명을 돌파하자 넘어서자 북한도 바짝 긴장하며 방역 강화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현재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무려 1억명을 뛰어넘었으며 사망자 수는 214만명을 훨씬 넘어섰다"면서 "지금이야말로 각성하고 또 각성하고 분발해 비상방역전을 더 결사적으로 벌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양일용품공장에서 소독 사업을 진행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모습. 뉴스1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억명을 돌파하자 넘어서자 북한도 바짝 긴장하며 방역 강화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현재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무려 1억명을 뛰어넘었으며 사망자 수는 214만명을 훨씬 넘어섰다”면서 "지금이야말로 각성하고 또 각성하고 분발해 비상방역전을 더 결사적으로 벌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비상방역사업이 말 그대로 전쟁이라는 관점에서 각오와 결심을 순간도 늦추지 않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규정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조선중앙방송도 "파국적인 전파 상황"이라며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나고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의 급속한 전파로 악성 전염병에 대한 우려와 경계심은 더욱더 커가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발생 초기부터 5000만명이 감염되는 데 근 1년이 걸렸던 전염병의 전파속도가 1억명 계선을 돌파하는 데 두 달 남짓한 기간밖에 걸리지 않았으며, 새해 들어와 최근 10여일 동안 1000만여명이 감염됐다"고 심각성을 부각했다.

이 같은 보도는 전날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가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를 1억25만9000여명(26일 오전 10시 기준), 누적 사망자는 214만8000여명으로 집계하면서 나왔다.

북한 매체가 하루 만에 국제통계를 인용한 건 북한이 얼마나 코로나19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지 보여준다. 

북한은 바이러스 유입을 극도로 경계하며 국경까지 모두 걸어 잠근 상태로, 현재까지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단 한 명도 없는 '코로나 청정국'을 자처하고있다.

신문은 방역 강화를 주문하면서도 "우리의 지경 밖에서 욱실거리는 악성 바이러스"라고 표현하며 여전히 코로나19 사태가 해외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원재연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