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북한 호날두' 한광성, 대북제재로 북한 복귀

홍주형 입력 2021. 01. 27. 10:25

기사 도구 모음

해외 축구팀에서 뛰고 있던 북한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한광성이 북한으로 돌아가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광성은 지난해 카타르 축구팀 알두하일에서 뛰었지만 대북제재로 인해 방출됐고 해외에서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국제사회 대북제재 대상에 올랐던 북한 축구선수 3명이 모두 해외 무대에서 퇴출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타르 프로축구 알두하일에서 뛰던 북한 축구 선수 한광성. 알두하일 트위터 캡처
해외 축구팀에서 뛰고 있던 북한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한광성이 북한으로 돌아가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제재로 뛸 수 있는 해외팀을 찾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7일 이탈리아의 북한 스포츠 전문가 마르코 바고치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한광성은 지난해 카타르 축구팀 알두하일에서 뛰었지만 대북제재로 인해 방출됐고 해외에서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고치는 알두하일과 말레이시아 슬랑오르FC가 한광성의 임대계약을 위해 협상에 나섰지만 끝내 불발됐다고 밝혔다.

한광성은 알두하일이 지난해 1월 유벤투스에 한화 64억원 수준의 이적료까지 지급하며 공들여 영입한 선수로, 당초 알두하일과 2024년 6월 30일까지 계약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북한에 돌아가고 있지 못하던 한광성은 조만간 중국을 통해 북한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국제사회 대북제재 대상에 올랐던 북한 축구선수 3명이 모두 해외 무대에서 퇴출당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해 9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알 두하일과 5년에 약 525만 달러의 계약을 맺은 한광성과 이탈리아 팀 아레초로부터 2만4000달러를 벌어들인 최성혁, 또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뛴 박광룡 등 3명을 송환 대상 북한 노동자로 지목했다. 이들 세 선수는 모두 북한이 2013년 건립한 평양국제축구학교 출신이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