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美, 코로나 백신 2억회분 추가 구매.. 여름까지 3억명분 확보

박민철 기자 입력 2021. 01. 27. 12:00 수정 2021. 01. 27. 12:30

기사 도구 모음

취임 일주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인종 불평등 해소를 위한 행정명령 4건에 서명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2억 회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국내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취임 후 첫 통화에서 핵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연장에 합의했지만, 러시아의 야당 지도자 탄압, 해킹 등에 대해선 비판적 입장을 고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바이든 취임 일주일

인종차별 해소 행정명령 발표

지지율 63%…트럼프때보다↑

러와 뉴스타트 5년 연장 확인

대외정책 투트랙 기조 못박아

취임 일주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인종 불평등 해소를 위한 행정명령 4건에 서명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2억 회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국내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취임 후 첫 통화에서 핵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연장에 합의했지만, 러시아의 야당 지도자 탄압, 해킹 등에 대해선 비판적 입장을 고수했다. 대외정책에서는 ‘협력’과 ‘압박’이라는 ‘투 트랙’ 기조로 나아가겠다는 점을 확실히 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행정명령을 통해 주택도시개발부에 주택정책에 있어 인종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되는 조항이 있는지 살펴보고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수감자 중 상당 비율을 유색인종이 차지하는 가운데, 사설 교정시설이 안전하지 않은 환경에서 재소자들을 수용해 이익을 얻고 있다며 법무부가 이들 기관과 계약을 갱신하지 말라고 명령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날짜별로 주제를 정해 행정명령을 이어가면서 ‘트럼프 지우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주제는 인종적 평등, 27일은 기후변화, 28일은 건강보험, 29일은 이민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 백신 확보에도 잰걸음이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모더나와 화이자로부터 각각 1억 회분의 백신 추가 계약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번 계약 건을 포함하면 올해 백신은 6억 회분으로 늘어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2일 “미국이 3억 명에 이르는 미국인에게 이르면 여름까지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힘입어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이날 더힐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63%를 기록하면서 순항 중이다. 이는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취임 초보다 높은 지지율이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외교에도 시동을 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뉴스타트 5년 연장 입장을 확인했다. 2010년 4월 미·러 양국이 체결한 뉴스타트는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550개 이하로, 이를 운반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전략폭격기 등의 운반체를 700기 이하로 각각 줄이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두 정상은 다른 현안에 대해서는 상대국의 행동에 대한 우려 목소리를 내면서 기 싸움을 펼쳤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주권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하고 △미 연방기관 해킹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 사주 △지난해 대선 개입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 등 러시아가 배후로 지목받는 각종 의혹에 관한 우려를 제기했다.

박민철 기자 mindo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