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中, 美기업·노동자 경쟁력 해쳤다"..트럼프에 준하는 고강도 조치 예고

박준우 기자 입력 2021. 01. 27. 12:20 수정 2021. 01. 27. 12:24

기사 도구 모음

지나 러만도(사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시간)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하겠다"고 밝히면서 조 바이든 신임 행정부에서도 극심한 미·중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러만도 지명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미국 제조업을 약화시키는 중국 등 외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과 싸우기 위한 공격적인 무역조처를 시행해야 한다"며 고강도 조치를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러만도 美 상무장관 지명자

지나 러만도(사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시간)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하겠다”고 밝히면서 조 바이든 신임 행정부에서도 극심한 미·중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통상 정책에서는 바이든 행정부도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에 준하는 강도 높은 조치가 예고된다. 최근 남중국해에서 군사적 긴장까지 고조되면서 미·중 간에는 전운까지 감돌고 있다.

러만도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은 분명히 경쟁에 반하는 방식으로 행동해왔고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 미국 노동자와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해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미국인이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경쟁할 수 있도록 아주 공격적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러만도 지명자는 이어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나는 이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해 미국인 노동자의 (기울어진) 경기장을 평평히 하려고 한다”며 “공정한 기회가 주어진다면 누구도 미국의 노동자와 중소기업을 능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만도 지명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미국 제조업을 약화시키는 중국 등 외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과 싸우기 위한 공격적인 무역조처를 시행해야 한다”며 고강도 조치를 예고했다.

박준우 기자 jwrepublic@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