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블링컨, 취임하자마자 日외무상과 통화

장서우 기자 입력 2021. 01. 27. 12:20 수정 2021. 01. 27. 12:24

기사 도구 모음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취임하자마자 한·일 외교장관과 잇따라 통화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강화 방침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한·미 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밝혔고, 블링컨 장관은 본인 임기 중 한·미 동맹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캐나다에 이은 두 번째 외교장관 전화회담으로, 그만큼 미·일 동맹을 중시한다는 증거"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도·태평양 구상 협력 논의

이어 강경화 외교장관과 통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취임하자마자 한·일 외교장관과 잇따라 통화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강화 방침을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블링컨 장관과 첫 전화회담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장관은 약 3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한·미 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한·미 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밝혔고, 블링컨 장관은 본인 임기 중 한·미 동맹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양 장관은 북핵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뤄져야 할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강 장관에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도 전화회담을 했다. NHK에 따르면 양국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캐나다에 이은 두 번째 외교장관 전화회담으로, 그만큼 미·일 동맹을 중시한다는 증거”라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격인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의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국장이 미 국방부로부터 ‘특별공로훈장’을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장서우·김영주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