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경제

골프칼럼니스트가 쓴 한국 골프장 이야기 2권 출간

조희찬 입력 2021. 01. 27. 12:47 수정 2021. 01. 27. 14:2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골프장 이야기> 시리즈 제2권이 출간됐다.

골프 칼럼니스트 류석무 씨와 골프 전문기자인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편집장이 함께 쓴 한국 골프장 탐방기의 두 번째 이야기다.

잡지 '뿌리 깊은 나무·샘이 깊은 물' 편집장을 지낸 류 씨는 브랜드마케터로 일하면서 골프 칼럼을 써왔다.

남 편집장은 '골프다이제스트' 한국판 편집부장을 역임하고 '골프다이제스트' 인터내셔널 패널을 맡는 등 골프 전문 기자로 명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의골프장이야기 2


<한국의 골프장 이야기> 시리즈 제2권이 출간됐다. 골프 칼럼니스트 류석무 씨가 쓴 한국 골프장 탐방기의 두 번째 이야기다.

잡지 '뿌리 깊은 나무·샘이 깊은 물' 편집장을 지낸 류 씨는 브랜드마케터로 일하면서 골프 칼럼을 써왔다.

류 씨는 국내 명문 골프장을 직접 돌아보고 심층적인 정보를 정리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