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美 상무장관 지명자 "中에 공격적 대응할것..모든수단 동원"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 01. 27. 12:59 수정 2021. 01. 27. 17:22

기사 도구 모음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향후 취임하면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매우 공격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 조 바이든 행정부의 다른 신임 장관들도 중국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러만도 지명자는 "인준을 받으면 중국의 불공정한 행위에 대항하기 위해 매우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미국은 이를 위해 동맹국들과 협의해 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 뉴시스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향후 취임하면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매우 공격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 조 바이든 행정부의 다른 신임 장관들도 중국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부터 고조돼 온 미중 간 갈등이 한동안 계속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러만도 지명자는 26일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은 지금까지 반(反)경쟁적인 행보를 보였고,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했으며, 미국의 노동자와 산업을 해쳤다”며 “중국은 잔인한 인권 침해로도 비난을 받을 만 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 관세든 간에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도 내에서 모두 동원하겠다”며 “미국인 근로자에게 공정한 경쟁의 장을 마련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만한 중국 기업들을 블랙리스트로 지정해 미국과의 거래를 금지해 왔다. 트럼프 행정부 때는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등 300여 개 기업·기관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러만도 지명자는 블랙리스트 지정 기업과 관련된 질문에 “산업계 및 동맹국들과 협의한 뒤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해 최선의 평가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만도 지명자는 “인준을 받으면 중국의 불공정한 행위에 대항하기 위해 매우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미국은 이를 위해 동맹국들과 협의해 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이날 중국에 대해 어떤 정책을 펼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사실상 트럼프 행정부가 동원했던 수단들을 그대로 이용해 중국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옐런 재무장관도 의회 인준 과정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관행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모든 수단을 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역시 “중국이 미국의 중대 도전”이라며 대중 강경책을 예고해 왔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