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美상무장관 지명자, "반경쟁적" 중국에 강경 노선 예고(상보)

최종일 기자 입력 2021. 01. 27. 13:19

기사 도구 모음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중국의 "반경쟁" 무역 관행에 맞서 강경한 태도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이몬도 지명자는 이날 "인준을 받게 되면, 미국인들이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서 경쟁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무척 적극적으로 행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이먼도 "中 반경쟁 무역관행,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 해쳐"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청문회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중국의 "반경쟁" 무역 관행에 맞서 강경한 태도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이몬도 지명자는 이날 "인준을 받게 되면, 미국인들이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서 경쟁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무척 적극적으로 행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드아일랜드 주의 첫 여성 주지자인 레이몬도 지명자는 중국은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 판매하는 반경쟁적인 방식으로 행동했다"며 "이는 미국 노동자들을 해치고,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을 해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은 미국이 중국과 공정한 무역을 회복하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의할 것이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통신 대기업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을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계속 올릴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레이몬도 지명자는 상무부 권한을 이용해 "미국인들과 우리의 네트워크를 중국의 간섭으로부터 보호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상무부는 산업 스파이 활동을 벌이거나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의심되는 중국의 기술 기업들을 단속했다. 윌버 로스 전 장관은 사전 승인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는 기업들을 지정했고, 여기엔 화웨이, ZTE도 포함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12월에는 중국군과의 연계 의혹을 언급하며 중국 최대 파운드리업체 SMIC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미국의 첨단 기술에 대한 접근을 제한했다.

allday3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