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나경원 관련 고발 13건 검찰 불기소 결정에..시민단체, 일괄 항고

한유주 기자 입력 2021. 01. 27. 13:33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나경원 전 의원과 자녀 의혹 관련 고발 13건을 모두 불기소 처분한 가운데, 나 전 의원을 고발한 시민단체들이 검찰의 결정을 비판하며 서울고검에 항고했다.

이들은 "검찰이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한번 없이, 13건의 고발사건들을 오로지 나 전 의원 측의 말만 듣고 서둘러 모두 무혐의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은 지난해 12월24일에는 나 전 의원의 딸 김모씨 및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회 관련 고발 사안에 대해 모두 불기소 처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생경제연구소 등 13건 모두 서울고검에 항고
"검찰, 나경원 소환 없이 서둘러 모두 무혐의 처리"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검찰이 나경원 전 의원과 자녀 의혹 관련 고발 13건을 모두 불기소 처분한 가운데, 나 전 의원을 고발한 시민단체들이 검찰의 결정을 비판하며 서울고검에 항고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등 4개 단체는 27일 "13건의 무혐의 처리 사건 모두를 지난주 일괄 항고했다"며 "서울고검에서는 철저한 재수사를 결정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검찰이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한번 없이, 13건의 고발사건들을 오로지 나 전 의원 측의 말만 듣고 서둘러 모두 무혐의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의 지난 총선 당시 허위학력 게시 불법사건과 관련해 당사자인 나 전 의원을 기소했어야 했지만 윤석열 정치검찰 세력이 나 전 의원을 비호하기 위해 보좌관만 기소했다는 의혹이 짙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서울중앙지검에는 나 전 의원 아들의 서울대 연구실 사용과 2건의 논문 작성과 관련한 14차 고발장이 제출됐지만, 한 달이 더 지나도록 아직 고발인조사조차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나 전 의원이 지적·발달장애인들의 스포츠 활동을 지원하는 국제기구 '스페셜올릭픽코리아'(SOK) 회장 재임 당시 지인의 자녀를 부정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혐의 종결했다.

지난해 12월20일에는 나 전 의원과 아들 김씨에 대한 업무방해 고발 사건에서 김씨의 연구(포스터) 1저자 등재 관련 혐의를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했다. 다만 4저자 등재 포스터의 외국학회 제출 및 외국대학 입학 관련 혐의는 형사사법공조 결과가 도착할 때까지 시한부기소중지 처분했다.

또 검찰은 지난해 12월24일에는 나 전 의원의 딸 김모씨 및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회 관련 고발 사안에 대해 모두 불기소 처분했다.

wh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