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파이낸셜뉴스

네이버파이낸셜, 빠른 정산으로 SME 자금회전 지원

김미희 입력 2021. 01. 27. 13:58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는 물건 배송완료 후 바로 다음날 정산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1월 시범 서비스로 선보인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 정산 기간을 하루 더 단축했다며 27일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3개월 연속 매출액 월 100만원 이상 등 일부 요건에 속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는 판매대금 90%를 배송완료 이틀 후에 무료로 정산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일반정산 시스템도 업계 평균 대비 빠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징동 보다 빠른 정산
위험탐지기술(FDS)로 빠른 정산 리스크 최소화

[파이낸셜뉴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는 물건 배송완료 후 바로 다음날 정산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1월 시범 서비스로 선보인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 정산 기간을 하루 더 단축했다며 27일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징동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e커머스) 업체보다 빠르다는 게 네이버파이낸셜 설명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3개월 연속 매출액 월 100만원 이상 등 일부 요건에 속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는 판매대금 90%를 배송완료 이틀 후에 무료로 정산했다. 한도 제한은 없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일반정산 시스템도 업계 평균 대비 빠르다. 소비자가 ‘구매확정’을 한 후 익일에 정산을 하며 주문시점으로부터 평균 약 9.4일 후에 정산한다. 이처럼 정산주기를 앞당길 수 있었던 배경은 자체 데이터 기반 위험탐지기술(FDS) 적용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 서비스 개요.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네이버파이낸셜 최진우 총괄은 “판매자들의 자금회전을 돕고자 2019년 4월부터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을 시작했고, 이어 지난 3개월간 빠른정산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FDS 기술을 고도화해 왔다”며 “판매자와 구매자 보호를 우선한다는 원칙을 지키며 FDS 고도화를 통해 정산기일을 앞당기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퀵에스크로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