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노컷뉴스

서울 중구, 전 직원 코로나19 선제검사 "전파 고리 끊을 것"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입력 2021. 01. 27. 14:0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구청과 동주민센터, 산하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전 직원 214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구청 안팎으로 조용한 전파를 통한 감염병 확산의 고리를 끊어, 직원과 주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중구 선별진료소에서 중구청 직원들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고 있다. 중구 제공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구청과 동주민센터, 산하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전 직원 214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주민과 접촉이 잦은 민원업무 담당자는 물론 보건소 직원까지 전수 선제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행정공백을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검사대상은 구청을 비롯해 동주민센터, 보건소, 구 의회 직원 1374여명과 구청 산하기관인 중구시설관리공단, 중구문화재단 직원 766명이다.

구는 앞서 지난 14일과 21일, 황학동 중앙시장과 남대문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일과시간 중 가게를 비우기 어려워 선제검사를 받지 못하는 상인 73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구청 안팎으로 조용한 전파를 통한 감염병 확산의 고리를 끊어, 직원과 주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maxpress@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