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바이든, '전략적 인내'로 대중 압박에.. 中 "우리도 안 급해" 반발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입력 2021. 01. 27. 14:06 수정 2021. 01. 27. 14:3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중관계 개선은 중국의 선의일 뿐..트럼프 정부에서 교훈 얻길"
"미국 정책 본질 바뀌지 않을 것..중국도 인내와 신중함 필요"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미·중 관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중 정책과 관련 '전략적 인내'를 언급한 가운데 중국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차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환구시보는 27일 영문판 글로벌타임스와 공동 사설에서 신임 바이든 정부의 중국에 대한 인식은 트럼프 정부와 거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진단했다. 이어 바이든 정부가 관심을 두는 것은 중국에 책임을 지우는 '새로운 방법'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중국인들은 차분하게 중미 관계의 오랜 겨울에서 각종 도전에 마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신문은 중국도 '인내'로 응답하는 것이 좋다면서 자기 할 일을 잘 하면서 인내심을 보여주는 것은 미국의 압력에 대응하는 현실적인 책략이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은 당장 바이든 정부의 도움을 받아 해결해야 할 급박한 큰 일이 없다"면서 "중국은 이미 중미 관계의 현 상황에 적응하고 이를 감당할 수 있는 강한 능력이 있는데 우리가 뭐가 급할 것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신문은 중국이 미중 관계 개선을 원하는 것은 중국의 선의이지 미국의 압력에 못 이겨 사정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트럼프의 노선은 중국과의 전략적 대립을 성급하게 밀어붙이는 것"이라면서 "바이든 정부가 미국을 새로운 길로 이끌려 하지만 전술만 피상적으로 바꾸고 전략적 사고는 조정하지 않는다면 새 병에 오래된 술을 담는 것일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이 중국의 발전은 필연적인 흐름이라는 점과 근본이익을 수호하는 중국의 확고한 결심과 능력을 보지 못한다면 새 정부는 트럼프 정부의 전략적 착오를 되풀이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정부는 중국을 전략적 경쟁자, 심지어 위협으로 보는 방향성 오류를 범했다"면서 "우리는 미국 새 정부가 트럼프 정부의 잘못된 대중 정책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전문가들은 백악관 대변인의 발언을 부정적 신호로 받아들이면서 바이든 정부가 특정 전술에서는 트럼프 정부와 다를 수 있지만 미국의 지배를 유지하기 위해 중국을 봉쇄하려는 시도는 계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직 중국 관리 허웨이원은 "인내한다는 것은 바이든이 부처가 된다는 것이 아니라 더 신중하고 체계적인 전술을 채택한다는 뜻이다. 미국 정책의 본질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바이든 정부가 '전략적 인내'를 외친 것은 심각하게 손상된 양국 관계를 개선할 의지를 보인 것이 아니라 트럼프의 중국 봉쇄 접근이 실패한 이후 미국이 중국을 제압할 더 나은 전략을 마련하는데 시간을 더 들인다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뤼샹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도 바이든 정부가 말한 '인내'에는 복잡한 뜻이 있다면서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 이슈가 우선인데다 종합적인 중국 정책을 발표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인내'가 미국 엘리트들이 전략을 바꾼 것을 보여준다는 해석도 내놨다. 트럼프가 개구리에 '뜨거운 물'을 썼다면 바이든 정부는 '따뜻한 물'로 서서히 개구리를 익히려 한다는 것이다. 바이든 정부가 중국을 여전히 전략적 경쟁자로 여기지만 전임 정부와 달리 과격하거나 무분별한 접근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뤼샹 연구원도 인내가 조심성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중 관계가 이미 바닥으로 치달았기 때문에 변화는 갈등을 완화하는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지만 충돌이 격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장웨이웨이 푸단대학 중국연구원장은 바이든 정부가 분열된 미국 사회와 반항적인 동맹 시스템, 절대로 항복하지 않는 '경쟁자'(중국)라는 3가지 큰 도전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장 원장은 바이든이 일부 타협을 할 수 있지만 중국은 인내해야 하며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전술이나 전략을 어떻게 바꾸든 간에 중국은 과학기술 자립이나 대만과의 통일 같은 결정을 밀고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