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후쿠시마 원전 내 '초강력' 방사선.."노출 1시간 내 사망 수준"

김소연 입력 2021. 01. 27. 14:26 수정 2021. 01. 27. 16:36

기사 도구 모음

폐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제1원전(후쿠시마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서 노출될 경우 1시간 안에 사망할 정도의 강한 방사선이 방출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안을 보면, 후쿠시마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 방사선량이 매우 높은 설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로 작업 늦어질 가능성
2017년 6월 일본 후쿠시마현 후쿠시마제1원전에서 도쿄전력 관계자가 2011년 원전 사고 때 수소폭발로 지붕이 날아간 원자로 1호기를 취재진에게 가리키며 설명하고 있다. 후쿠시마/공동취재단

폐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제1원전(후쿠시마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서 노출될 경우 1시간 안에 사망할 정도의 강한 방사선이 방출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폐로 작업이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산하 검토회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원전 사고와 관련해 2019년 9월 재개한 조사의 중간보고서 초안을 26일 공개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이 안을 보면, 후쿠시마원전의 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 방사선량이 매우 높은 설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것은 원자로 격납 용기 바로 위에서 덮개 역할을 하는 직경 12m, 두께 약 60㎝의 원형 철근콘크리트 시설이다. 총 3겹으로 이뤄진 이 덮개의 안쪽 부분을 측정한 결과,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2호기는 약 2~4경(1조의 1만배) 베크렐(방사성 물질의 초당 붕괴 횟수 단위), 3호기는 약 3경 베크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신문은 “사람이 가까이서 이 환경에 노출되면 1시간 이내에 사망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대량의 세슘이 덮개 안쪽에서 발견된 것은 2011년 3월 폭발사고 직후 덮개가 방사성 물질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 결과라고 위원회는 분석했다. 규제위 담당자는 이 신문 인터뷰에서 “대량의 세슘은 예상하고 있었지만, 이렇게 집중된 오염은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어 폐로 작업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2011년 3월11일 동일본 지역을 강타한 규모 9.0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는 후쿠시마현 태평양 연안의 후타바, 오쿠마 두 마을에 위치한 후쿠시마원전을 덮쳤다. 당시 후쿠시마원전 6기의 원자로 중 1~4호기가 침수로 냉각장치 작동이 중단됐다. 이 영향으로 1~3호기의 노심용융이 일어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기와 해양으로 대량 누출된 것이 후쿠시마원전 사고다. 이 사고는 국제원자력 사고등급 기준으로 1986년의 옛 소련 체르노빌 원전 사고와 같은 최고 레벨(7)에 해당한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사고 10년이 되는 올 3월에 최종 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