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고민정 후궁' 발언 파장..與 "윤리위 제소"vs趙 "막말은 고민정이"(종합)

이우연 기자 입력 2021. 01. 27. 14:54 수정 2021. 01. 27. 14:5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고민정 민주당 의원을 '왕자를 낳은 후궁'에 비유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 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의원 41명 "조 의원 스스로 이원직 물러나야" 기자회견문
조수진 "고민정, 오세훈 전 시장에 대한 인신공격 사과하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고민정 민주당 의원을 '왕자를 낳은 후궁'에 비유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며 조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 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가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을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며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허 대변인은 "같은 여성의 입에서 인격을 모독하고 듣기에도 처참한 성희롱성 막말을 하는 것에 다시 한번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했다.

이어 "2006년 2월 당시 조수진 기자는 '국회엔 정치인들이 생산해 낸 배설물로 가득했다'는 기사를 쓴 적 있다"며 "지금 조 의원은 무엇을 하고 있는 중인가"라고 반문했다.

허 대변인은 "조 의원은 해당 의원과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좌시하지 않고 윤리위 제소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박주민·김남국 등 41명의 민주당 의원들 명의로 조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문을 냈다.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이제서야 조 의원에게 격조를 바라지 않는다. 지나친 기대이며 허상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라며 "조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에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또한 조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계획이라며 "주호영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번 막말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어떻게 조치할 것인지, 재발 방지 대책은 무엇인지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정기획상황실장 시절 고 의원과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윤건영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결코 사람이 사람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아니다"라며 "성 감수성마저 의심스러운 저급한 성차별적 언사를 공개적으로 내뱉는 용기가 기가 차다"고 비판했다.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우상호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조 의원은 아직 '촌철살인'과 '명예살인'을 구분할 수 있는 변별력을 갖추지 못한 듯싶다"며 "보수혁신의 실패 결과가 막말 파동의 근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 의원은 비판이 거세지자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한 인신공격, 막말을 사과하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은 박원순, 오거돈 씨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지금이라도 사과하라"며 "어설픈 '성희롱 호소인 행세'는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에 대한 가해"라고 맞받아쳤다.

serendipit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