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1

활동 2년 미만 예술인도 창작준비금 받는다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 01. 27. 15:01

기사 도구 모음

활동 기간 2년 미만인 예술인도 오는 3월부터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한 '창작준비금'을 지원 받는다.

재단은 '신진예술인 예술활동증명 특례제도'을 오는 3월부터 운영해 신진예술인 3000명에게 200만원의 창작준비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전문적인 예술활동 실적 이후 활동 기간이 2년 미만이고 기존에 예술활동증명을 신청해 완료를 받은 적이 없는 예술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예술인복지재단 2021년 사업계획 발표
한국예술인복지재단 2021년 사업계획©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활동 기간 2년 미만인 예술인도 오는 3월부터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한 '창작준비금'을 지원 받는다. 또한 소액체당금 등 예술계의 불공정한 관행이 개선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산하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Δ신진예술인 지원사업 신설 Δ예술인 고용보험 도입 Δ공정한 예술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 확대 등을 담은 2021년 사업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재단은 '신진예술인 예술활동증명 특례제도'을 오는 3월부터 운영해 신진예술인 3000명에게 200만원의 창작준비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전문적인 예술활동 실적 이후 활동 기간이 2년 미만이고 기존에 예술활동증명을 신청해 완료를 받은 적이 없는 예술인이다.

또한 예술인 1만 2000명에게 각 300만원을 지원하는 '창작준비금지원사업-창작디딤돌'은 오는 2월 중 사업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예술계 임금 미지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추진되고 있는 '소액체당금 지급' 지원도 적극 진행한다. 지난해 3월 소액체당금 첫 사례 이후 임금체불 피해예술인 70명에게 지급된 소액체당금은 총 1억 7000여만 원에 이른다.

재단은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예술인 고용보험의 안정적인 현장 안착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예술인 고용보험 가입 지원을 위한 안내창구'를 운영해 연중 상시 온·오프라인 상담과 찾아가는 설명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예술로'에 참여하는 1000여 명의 예술인들은 6개월 활동기간 동안 예술인 고용보험에 자동으로 가입된다. 재단이 보험 가입과 보험료 납부 의무를 지니며 예술인과 고용보험료(월 활동비의 1.6%)를 절반씩 부담하게 된다.

예술계의 불공정한 관행 개선을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서면계약체결 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해 말 도입한 '전자계약 서비스 이용 지원'을 올해 확대해서 진행한다. 그동안 주로 예술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예술인 권익보호 교육'을 문화예술기획업자로 확대한다.

'예술인생활안정자금 융자 사업'은 지난해보다 50억원 늘어난 총 240억원 규모로 운영한다. '생활안정자금대출'과 '코로나19 특별융자' '전세자금대출' 상품을 운영한다. 이 사업은 매달 시행되며 사업별 일정과 세부사항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희섭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대표는 "예술인복지사업을 통해 예술인들의 권리 보호 및 권익 확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ar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