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쿠키뉴스

IM선교회 관련 확진자 대부분 경증.. 생활치료센터로 이송

노상우 입력 2021. 01. 27. 15:24

기사 도구 모음

IM선교회와 관련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이 경증인 것으로 확인됐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IM선교회 관련 확진자 중 위·중증 단계로 확인된 사람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IM선교회 관련 확진자는 대전 IEM국제학교.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중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IM선교회와 관련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이 경증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백브리핑에서 “규모가 워낙 커 정확하게 파악은 되지 않았지만, 대부분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 것으로 알고 있다. 광주 같은 경우는 이송 준비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IM선교회 관련 확진자 중 위·중증 단계로 확인된 사람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IM선교회 관련 확진자는 대전 IEM국제학교. 청년선교사 양성과정 MTS 등을 통해 176명, 광주 북구교회 및 TCS에이스국제학교, 광산구 TCS국제학교 등 관련 125명, 경기 안성 2명, 경기 용인 수지 교회 관련 7명 등으로 확인됐다.

nswreal@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