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페라리 넘은 위챗, 테슬라 뒤이은 알리바바

정지우 입력 2021. 01. 27. 15:25 수정 2021. 01. 27. 15:28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알리바바, 텐센트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등 중국 기술기업들의 브랜드 가치가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 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세계 가장 비싼 브랜드 톱 500'에 중국기업 77개사가 이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리바바 로고 /사진=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알리바바, 텐센트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등 중국 기술기업들의 브랜드 가치가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 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세계 가장 비싼 브랜드 톱 500’에 중국기업 77개사가 이름을 올렸다. 미국기업 197개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중국 기업은 전년도 70개보다 7개 늘었다. 중국 브랜드의 총 가치는 1년 전에 비해 20% 상승한 1조4200억달러(약 1568조원)로 평가됐다.

이 가운데 알리바바의 브랜드 가치는 온라인 쇼핑 수요 폭증에 힙 입어 108% 급등한 392억(약 43조3000억원)달러로 집계됐다. 글로벌 기업 테슬라의 158%에 이어 두 번째다.

텐센트그룹의 위챗은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25% 뛰어오른 679억달러(약 74조9000억원)로 10위에 랭크돼, 이탈리아의 페라리를 제쳤다. 전년 대비 9계단 상승했다.

위챗은 중국 정부가 의무화한 코로나19 동선 추적과 격리 앱을 운용하고 코로나19 관련 실시간 데이터를 제공하면서 브랜드 가치가 올라갔다는 설명이다.

한편 ‘세계 가장 비싼 브랜드 톱 500’ 1위는 애플이었다. 2016년 이후 아마존과 구글에 밀렸다가 다시 1위를 탈환했다. 애플·아마존·구글 세기업의 브랜드 가치만 합쳐도 1조 달러로 평가됐다.

미국은 이들과 테슬라를 포함해 197개 브랜드를 톱 500명단에 올렸다. 197개 기업의 브랜드 가치 총합은 3조2800억 달러로 집계됐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