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내일부터 사흘간 강추위..시속 90km 태풍급 강풍에 폭설 예고

박양수 입력 2021. 01. 27. 15:44

기사 도구 모음

28일부터 3일간 강추위가 이어지고, 일부 지역에는 태풍급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 기온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것이라고 27일 예보했다.

28일 저녁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를 제외한 지역에선 눈이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28일부터 3일간 강추위가 이어지고, 일부 지역에는 태풍급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 기온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것이라고 27일 예보했다.

이들 지역에는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km 이상의 '태풍급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8~29일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서쪽의 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하면서 날씨가 급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강한 추위와 함께 강원 내륙과 산지에 많은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28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린다. 28일 오전 서쪽지역부터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된다.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선 순간적으로 시속 90㎞(초속 25m) 이상, 내륙에서도 시속 70㎞(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28일 저녁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를 제외한 지역에선 눈이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강추위는 오는 30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오후에는 강추위에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이므로 퇴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며 "선별진료소나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