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낙동강을 흐르게 하라'..합천보 수문 일찍 닫자 환경단체 반발

한지은 입력 2021. 01. 27. 15:54

기사 도구 모음

경남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는 27일 합천보 상류 선착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부에 합천보 수문 개방과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을 요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수문 개방 시기와 모니터링 계획, 결과는 보 개방 민관협의회에서 협의·결정해왔다"며 "민원이 들어왔다는 이유로 환경부가 민관협의회 논의 없이 독단적으로 수문을 닫았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낙동강네트워크, 합천보 수문 개방 요구 [낙동강 네트워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는 27일 합천보 상류 선착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부에 합천보 수문 개방과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대구시 달성군이 용수 공급을 이유로 수위 회복이 필요하다며 합천보 수문을 조기에 닫아달라 요청하자 전날 합천보 수문을 닫았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수문 개방 시기와 모니터링 계획, 결과는 보 개방 민관협의회에서 협의·결정해왔다"며 "민원이 들어왔다는 이유로 환경부가 민관협의회 논의 없이 독단적으로 수문을 닫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달성군이 정부 교부금을 받아 취양수시설을 개선했다면 가뭄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며 "교부금을 거부한 달성군의 민원으로 수문을 일찍 닫은 것은 환경부가 취양수시설 개선에 대해 의지가 없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