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800억대 분양사기' 업체 대표, 파기환송심서 징역 20년

김정한 입력 2021. 01. 27. 15:56 수정 2021. 01. 27. 15:56

기사 도구 모음

800억원대 분양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분양업체인 D&C 조은 대표가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염경호)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재판에서 조씨의 범행을 공모하거나 방조한 혐의를 받는 직원에게는 징역 2년 6개월,영업 활동에 가담한 5명에겐 2~3년의 징역에 집행유예 3년 이상을 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심보다 형량 8년 늘어

[서울신문]

800억원대 분양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분양업체인 D&C 조은 대표가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염경호)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씨는 2019년 열린 1심 선고 재판에서 징역 12년을 선고 받았다.파기환송심에서 형량이 8년 늘었다.

부산고법 항소심 재판부는 2019년 2월부터 추가 기소된 6개 사건을 병합하는 과정에서 국민참여재판 시행 절차에 하자가 있다고 판단해 사건을 파기 환송했다.

이번 재판에서 조씨의 범행을 공모하거나 방조한 혐의를 받는 직원에게는 징역 2년 6개월,영업 활동에 가담한 5명에겐 2~3년의 징역에 집행유예 3년 이상을 선고했다.

조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조은 D&C 분양 사업에 투자하면 1년 뒤 투자금의 30~45%를 이익금과 원금으로 돌려주겠다며 448명으로부터 818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조씨에 대해 징역 25년과 추징금 1천238억원을 구형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