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스타벅스 배달지역 확대..우리집도 배달 되나?

김보경 입력 2021. 01. 27. 16:21 수정 2021. 01. 27. 16:28

기사 도구 모음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지난해 말 강남에 위치한 배달 전용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스타벅스는 이번에 여의도, 영등포, 마포 일대로 배달 지역을 넓혔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배달 서비스 확대는 배달 전용 매장이 아닌 일반 매장에서 배달 주문을 테스트해보는 차원"이라며 "아직 시범 운영 단계로 경과를 보고 추후 확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남 이어 여의도·영등포·마포 일대로 배달지역 넓혀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지난해 말 강남에 위치한 배달 전용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스타벅스는 이번에 여의도, 영등포, 마포 일대로 배달 지역을 넓혔다.

스타벅스 앱 캡처
스타벅스는 27일부터 서울 여의도화재보험점, 당산대로점, 마포아크로점에서도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이들 지점의 배달 지역은 영등포구 여의도동(여의도화재보험점), 영등포구 양평동·당산동 일대(당산대로점), 마포구 마포동·공덕동 일대(마포아크로점)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11∼12월 배달 전용 매장인 역삼이마트점과 스탈릿대치B1점을 열고 강남구 역삼동, 도곡동, 논현동, 삼성동, 대치동, 개포동에서 배달 주문을 받아왔다.

이번에 새로 배달을 시작한 3곳은 이미 운영 중인 일반 매장이다.

커피업계는 스타벅스의 배달 서비스 확대에 긴장하고 있다. 커피전문점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커피 전문점 매출이 급감하면서 배달로 매출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가진 스타벅스가 배달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어 지역을 확대한다면 다른 커피전문점들은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배달 서비스 확대는 배달 전용 매장이 아닌 일반 매장에서 배달 주문을 테스트해보는 차원”이라며 “아직 시범 운영 단계로 경과를 보고 추후 확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bk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