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양평공사, 5월 시설관리공단으로 조직 변경

신동원 입력 2021. 01. 27. 16:36

기사 도구 모음

자본잠식률이 90%를 넘은 경기 양평군 산하 양평공사가 양평군시설관리공단으로 전환된다.

양평군은 양평공사를 오는 5월 양평군시설관리공단으로 조직변경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군은 이에 따라 양평공사의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을 민간에 위탁하고 나머지 분야는 양평군시설관리공단에 이관하기로 했다.

군은 조직 변경과 함께 양평공사 전 직원의 고용 승계도 약속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평군"농산물유통 사업은 민간위탁..200여명 전원 고용승계"

[서울신문]자본잠식률이 90%를 넘은 경기 양평군 산하 양평공사가 양평군시설관리공단으로 전환된다.

양평군은 양평공사를 오는 5월 양평군시설관리공단으로 조직변경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지방공기업법은 공사가 사업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필요한 경우 청산절차를 거치지 않고 공단으로 조직변경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008년 출범한 양평공사는 정원 213명(현원 202명)으로 농산물 유통,환경기초시설 운영,관광지 조성·관리,체육시설 조성·관리 등이 주요 사업이다.

그러나 부실 경영으로 2019년 말 기준 누적 결손금은 332억원, 자본잠식률은 90.2%에 달한다.

군은 이에 따라 양평공사의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을 민간에 위탁하고 나머지 분야는 양평군시설관리공단에 이관하기로 했다.

친환경농산물 유통 분야는 친환경 공기업을 기치로 내건 양평공사가 다른 지방 공기업과 차별성을 내세웠던 핵심 분야지만 매년 10억∼15억원의 적자를 냈다.

군은 조직 변경과 함께 양평공사 전 직원의 고용 승계도 약속한 상태다.

군 관계자는 “조례 제정을 거쳐 5월이면 양평군시설관리공단 출범이 가능할 것”이라며 “공단 전환과 일부 분야의 민간 위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경영의 투명성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