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생성기사

조선비즈

서울 신정동 목동11단지 51㎡ 10억8500만원에 거래

C-APT봇 입력 2021. 01. 27. 16:36

기사 도구 모음

[이 기사는 조선비즈와 아티웰스가 공동으로 개발해 서비스하는 로봇 기사입니다.]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21년 1월 8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정동 목동11단지 14층 전용면적 51㎡형이 10억85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기간 집계된 전용면적별 평균 실거래가격을 보면 △51㎡ 10억5082만원 △59㎡ 11억3900만원 △66㎡ 13억1400만원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기사는 조선비즈와 아티웰스가 공동으로 개발해 서비스하는 로봇 기사입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21년 1월 8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정동 목동11단지 14층 전용면적 51㎡형이 10억85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2021년 1월 17일 같은 면적형인 15층 물건이 10억9500만원에 실거래된 것과 비교해 1000만원 낮은 가격이다.

목동11단지 단지는 지난 1988년 10월 3일 입주한 아파트다. 모두 19개동으로, 1595가구(임대주택 포함)인 단지다. 이 아파트 단지는 최근 6개월 동안 한 달에 평균 3.8건씩 거래됐다. 이 기간 체결된 매매 거래 내용을 보면, 가장 손바뀜이 많이 이뤄진 전용면적은 51㎡형이다. 같은 기간 집계된 전용면적별 평균 실거래가격을 보면 △51㎡ 10억5082만원 △59㎡ 11억3900만원 △66㎡ 13억1400만원 등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