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전자신문

[사설] 메모리도 긴장해야 한다

입력 2021. 01. 27. 16:44 수정 2021. 01. 27. 19:0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10나노급 4세대 D램'(이하 1a D램)을 양산한다.

1a D램은 10나노미터(㎚)급 공정으로 생산되는 4세대 D램을 뜻한다.

삼성전자가 D램 세계 1위로 올라선 지 30년 만에 처음으로 추격을 허용한 셈이다.

D램 시장 3위, 낸드플래시 5위인 마이크론의 한국 메모리 추격이 심상치 않다는 점은 분명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10나노급 4세대 D램'(이하 1a D램)을 양산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보다 빨랐다. 기존 10나노급 3세대(1z) 제품보다 집적도가 40% 개선됐으며, 전력 효율성은 15% 향상된 제품이다. 1a D램 출하는 세계 D램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마이크론이 처음이다. 1a D램은 10나노미터(㎚)급 공정으로 생산되는 4세대 D램을 뜻한다.

관심은 마이크론이 D램 업계 1위 삼성전자, 2위 SK하이닉스보다 앞서서 1a D램을 상용화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1a D램 양산 시점은 올 하반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극자외선(EUV) 공정을 1a D램에 적용하기 위해 관련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마이크론은 EUV를 활용하지 않고 기존 불화아르곤(ArF) 공정으로 이번 1a D램을 양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D램 세계 1위로 올라선 지 30년 만에 처음으로 추격을 허용한 셈이다. 물론 반도체에서는 양산 시기뿐만 아니라 경쟁 요인이 여럿 작용하고 있지만 최소한 차세대 메모리 개발에서는 마이크론의 속도가 빨라 보인다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마이크론은 지난해에 업계 최고 단수인 176단 낸드플래시도 가장 먼저 출시한 바 있다. D램 시장 3위, 낸드플래시 5위인 마이크론의 한국 메모리 추격이 심상치 않다는 점은 분명하다.

한국도 후발 업체의 추격에 따라잡힐 수 있다. 마이크론 행보를 전조 증상으로 읽어야 한다. 마이크론의 연이은 출시 소식에 서늘함이 느껴진다. 기업도 긴장하는 분위기다. 반도체 분야는 몇 년 앞을 내다본 막대한 선제 투자가 동반돼야 한다. 여러 투자 환경은 이를 뒷받침하지 못하는 것 같다. 정부 차원에서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길 기대한다.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