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노컷뉴스

'고요한 순환', '돌' 등 창작무용 신작 다음달 대학로 공연

CBS노컷뉴스 곽인숙 기자 입력 2021. 01. 27. 16:49

기사 도구 모음

무용단 '알티밋'(Altimeets)의 '고요한 순환'과 아트그룹 '휴먼스탕스'의 '돌' 등 창작무용 신작 4편이 다음 달 대학로 무대에 오른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7일 오후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해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사업에서 우수 창작 레퍼토리로 선정된 무용 4편을 다음 달 6~28일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등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런데 사과는 왜 까먹었습니까?', '두 개의 혀' 등 4편
고요한 순환. 무용단 Altimeets 제공
무용단 '알티밋'(Altimeets)의 '고요한 순환'과 아트그룹 '휴먼스탕스'의 '돌' 등 창작무용 신작 4편이 다음 달 대학로 무대에 오른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7일 오후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해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사업에서 우수 창작 레퍼토리로 선정된 무용 4편을 다음 달 6~28일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등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고요한 순환'과 '돌', '그런데 사과는 왜 까먹었습니까?', '두 개의 혀' 등이다.

예술위 측은 "중요시하는 가치와 철학을 바탕으로 무대 위에 동시대적 담론을 형성하고, 상징적인 오브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제와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다음 달 6~7일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리는 '고요한 순환'은 수레바퀴처럼 돌고 도는 삶과 죽음의 굴레 속에서 유한한 듯 영원한 듯 살아가는 인간의 이야기를 몸으로 전한다. 삶의 단계를 따라 나아가는 인간 군상을 표현하기 위해 드로잉 퍼포먼스, 영상, 라이브 연주 등을 활용한다. 2010년부터 동양의 윤회 사상과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는 주제에 집중해 온 인천시립무용단 상임 부안무가 전성재가 안무를 맡았다.

돌. 휴먼스탕스 제공
아트그룹 '휴먼스탕스'의 '돌'은 27~28일 아르코예술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흙 등이 굳어진 광물질 덩어리인 돌 속에 담긴 삶의 이치와 흐름을 몸으로 표현했다. 9명의 무용가가 출연하며 국악퓨전 록밴드 '잠비나이'의 이일우가 작곡을 맡아 국악기와 록사운드를 결합했다. 조재혁 안무가는 "춤 메소드는 퇴적, 운반, 침식, 풍화를 상상해서 만들었고 인간의 감정선을 하나의 돌로 보고 접근했다. 자연의 산물인 돌을 통해 우리의 돌은 어떤 모습인가를 담아냈다"며 "어려운 시기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사과는 왜 까먹었습니까? YJK댄스프로젝트 제공
안무가 김윤정이 이끄는 '와이제이케이 댄스 프로젝트'는 19~21일 아르코예술극장에서 '그런데 사과는 왜 까먹었습니까?'를 무대에 올린다. 공연예술가로 활동하는 팝핀현준도 출연한다. 이 작품은 아담과 이브의 선악과, 만유인력을 알려준 뉴턴의 사과, 스마트폰의 시대를 연 기업 애플 등에서 공통으로 등장하는 '사과'를 토대로 진실과 행복 등 인류의 현주소를 주제로 다룬다.
두개의 혀.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제공
무용단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의 '두 개의 혀'도 19~21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안무의 기본이 되는 발레 움직임에 현대적인 감각과 직관적인 메시지를 더한 게 특징으로, 스스로 만든 가면에 의해 자아를 잃고 광대로 전락해 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꼬집는 작품이다. 조윤상 안무가는 "웃고 있는 모습을 덧칠하며 내가 취하는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웃고 있는 모습의 층이 어중간하게 쌓여 가면서 자신의 모습을 잃어가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어서 광대를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요한 순환'(2월 6일 오후 3시), '그런데 사과는 왜 까먹었습니까?'(20일 오후 4시), '두 개의 혀'(21일 오후 3시), '돌'(28일 오후 4시)은 공연 녹화 영상을 네이버TV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 곽인숙 기자] cinspai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