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김진욱 "고소·고발건 접수..시효임박 사건 타 기관 이첩"

최재서 입력 2021. 01. 27. 17:00

기사 도구 모음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이 27일 "(고소·고발 사건이) 몇 건 접수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대한변호사협회 이찬희 협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고소·고발 사건을 공식 접수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고소·고발은) 직접 와서 접수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는 경우가 많다"며 "전자접수 시스템이 생기면 훨씬 많은 사건이 접수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예방.."기자단 구성·공보규칙 검토"
방명록 작성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7일 오후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예방을 위해 서울 역삼동 대한변호사협회를 찾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1.1.2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이 27일 "(고소·고발 사건이) 몇 건 접수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대한변호사협회 이찬희 협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고소·고발 사건을 공식 접수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사건은 현재 수사형편이 되지 않아 관련 기관에 이첩해야 할 것"이라며 "계속 (고소·고발이) 들어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소·고발은) 직접 와서 접수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는 경우가 많다"며 "전자접수 시스템이 생기면 훨씬 많은 사건이 접수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고소·고발 사건의 수사 착수 시점에 대해서는 "여야 의원이 인사위원회 위원을 추천하고 차장 인선이 되고 나면 인사원칙을 정해서 사람을 뽑게 되는데 빨라도 7∼8주"라며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김 처장은 또 윤석열 검찰총장 예방 일정을 묻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곧 임명될 거고 관련 일정들이 연동돼 있어 픽스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답했다.

공보 방식과 관련해서는 "기자단 구성은 장단점이 있고 여러 이슈도 제기된 상황이라 공보규칙에 관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대변인도 뽑고 있는데 5∼6주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찬희 변협 회장은 "공수처는 아기로 치면 첫돌도 안된 신생아"라며 "제대로 된 정착을 위해 국민 여러분도 좀 더 여유로운 관점으로, 정치권도 본인의 이익이 아니라 인권 친화적 수사의 틀로 만든다는 관점에서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 처장은 "이번 공수처장 추천 과정은 대한변협이 거의 주도했다고 볼 수 있다"며 "변호사는 휴업 중이지만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처장은 오는 28일 오후 5시 온라인으로 공수처장으로서의 첫 언론 브리핑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김 처장은 공수처법 헌법소원 심판, 차장 인선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그는 전날 국회를 방문해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등을 만났고 오는 29일에는 대법원장을 예방할 계획이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