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도킨스 "예수는 실존, 성경은 사실 아닐 것"..왜?

이휘경 입력 2021. 01. 27. 17:01

기사 도구 모음

리처드 도킨스(80) 영국 옥스퍼드대 뉴칼리지 명예교수가 종교를 주제로 한 두 번째 책을 통해 성경을 비판하고 신의 믿음에 대한 의문을 품었다.

왜 신을 믿느냐는 질문에 많은 사람이 '성경 때문에' 또는 '성경이 우리가 선하게 살도록 돕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에 의문을 품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리처드 도킨스(80) 영국 옥스퍼드대 뉴칼리지 명예교수가 종교를 주제로 한 두 번째 책을 통해 성경을 비판하고 신의 믿음에 대한 의문을 품었다.

철저한 진화론자이자 무신론자인 도킨스는 '신, 만들어진 위험'(김영사)에서는 "신은 없고 비이성적인 믿음만 남았다"며 신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을 논증한다.

그는 열다섯 살 때까지 생명체를 만든 '창조적 지능'에 대한 믿음에 매달렸지만 '진화'를 배우고 나서 머릿속에서 신을 떠올리기를 포기한 일화를 들며, 신에 관한 문제는 이성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즉 진화론을 바탕으로 무신론을 설명하며 신이 필요한지, 선하게 사는 데 신이 필요한지 등을 묻는다.

도킨스는 우리를 둘러싼 세계에 대한 모든 현상은 무조건적 믿음이 아니라, 인간의 논리와 이성으로 충분히 납득하고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특히 책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토대가 되는 '성경'을 비판한다. 왜 신을 믿느냐는 질문에 많은 사람이 '성경 때문에' 또는 '성경이 우리가 선하게 살도록 돕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에 의문을 품는다.

특히 신약(27권)과 구약(39권)을 누가 썼는지 짐작할 수 없다는 점, 구전되며 왜곡됐을 수 있다는 점, 내용의 모순과 부정확성 등을 지적하면서 "성경 이야기들은 아마도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한다.

또 그는 "예수가 아마 실존했을 것이지만 그의 어머니가 처녀였다든지, 무덤에서 일어났다든지 하는 주장은 매우 비범하다. 그 증거는 훌륭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천문학자 칼 세이건의 말을 인용해 "비범한 주장에는 비범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