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신학철 부회장 세계경제포럼서 "탄소중립 성장에 CEO 강력한 의지 필요" 주문

함봉균 입력 2021. 01. 27. 17:43 수정 2021. 01. 27. 19:05

기사 도구 모음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27일 세계경제포럼 기후변화대응 세션에 참가해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서는 최고경영자(CEO)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세션에서 기후변화대응 관련 비즈니스 및 업계 리더들에게 조언을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신 부회장은 국내 기업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경제포럼(일명 다보스포럼)의 사전 행사인 '다보스 어젠다'의 패널로 초청받아 이날 기후변화 대응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27일 세계경제포럼 기후변화대응 세션에 참가해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서는 최고경영자(CEO)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 기후변화세션에 참가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자료:LG화학]

신 부회장은 세션에서 기후변화대응 관련 비즈니스 및 업계 리더들에게 조언을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신 부회장은 국내 기업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경제포럼(일명 다보스포럼)의 사전 행사인 '다보스 어젠다'의 패널로 초청받아 이날 기후변화 대응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신 부회장은 LG화학이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선언했고, 2050년 연간 탄소 배출 목표는 전망치 대비 3000만톤을 감축해 2019년 수준으로 억제하는 목표를 세웠다고 설명했다.

주요 전략은 △모든 글로벌 사업에서 RE100 달성 △탄소 포집 활용(CCU)과 같이 제조 과정에서 탄소를 직접 줄일 수 있는 획기적 기술 상용화를 위한 획기적인 연구개발 노력 △화석 연료 기반의 원료를 바이오 기반의 원료로 대체 하는 것이다.

신 부회장은 “전 세계의 모든 업계 리더와 CEO들에게 강력한 의지, 실행 그리고 공조라는 세 단계의 권장 사항을 제안한다”라며 “우리는 이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CEO가 최우선시 하는 경영목표임을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경제포럼 기후변화세션에 참가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오른쪽 아래). [자료:LG화학]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