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대구시,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1만2000개 발굴

정창오 입력 2021. 01. 27. 17:45

기사 도구 모음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 여건이 악화된 여성들의 일자리 확대와 질 좋은 유망일자리 창출을 위해 여성일자리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일자리 1만2000개 목표 달성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7일 밝혔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1만개 이상 지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역특화 프로그램을 실효성 있게 잘 운영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에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뉴시스】 대구 동구 롯데 아울렛 율하점에서 열린 여성일자리 ‘굿잡(good job) 버스’를 찾은 여성 구직자가 구인업체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DB. 2021.01.27.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 여건이 악화된 여성들의 일자리 확대와 질 좋은 유망일자리 창출을 위해 여성일자리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일자리 1만2000개 목표 달성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7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이후 경력단절 여성의 수가 2020년 기준 8만9700명으로 2019년 대비 2000명이 증가했고 경력단절여성 비율도 22.2%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구의 소상공인 비율(70.2%·전국 66.8%)이 타 시·도보다 높고 이여성 종사율이 높은 도·소매업, 식당 등 자영업종이 코로나19 충격 등으로 감소함에 따라 경력단절여성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구시는 기존 새일센터에서 추진하는 직업교육훈련과정을 32개 과정으로 늘리고 이 중 고부가가치 직종과 기업맞춤형 장기직업교육 과정을 도입해 전문인력 양성에 매진한다.

인턴 종료 후 정규직 전환률을 높이기 위해 여성인턴쉽 지원인원(264명→318명) 및 지원금액(320만원→380만원)을 확대하고 경력개발, 취업알선, 사후관리 등 맞춤형 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력이음사례관리 운영사업도 기존 1개소에서 2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전액 시비로 지원하는 찾아가는 굿잡(Good-Job)버스 운영예산도 증액(33.3%↑)해 기존 7회에서 20회로 확대 운영하고 지역 토종브랜드 커피숍 등과 연계한 굿잡카페 운영으로 편안한 환경에서 구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굿잡버스는 2021년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추진해 어려운 지역여성들이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조기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채용인원을 늘리기 위해 기업의 현장면접 참여를 확대하고 실직하거나 구직에 실패한 여성들의 심리치유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추진한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여성 유망일자리 발굴과 지원을 위해 대구시는 예산을 신규로 투입해 여성인력개발센터(2개소)와 함께 여성일자리 지역특화 프로그램 5개 사업을 신설·운영한다.

5개 사업은 ▲전문직종 발굴 지역특화프로그램 ▲맞춤형 창업지원 프로그램 ▲제1회 여성창업경진대회(가칭)를 여성UP엑스포와 연계해 개최 ▲새일센터 연계 취업자 고용유지 현황 수시 모니터링과 중도 퇴직자를 중점 관리 전문가와 유관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여성일자리 정책협의회를 구성·운영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어려운 고용위기 속에서도 처음으로 경력단절여성 1만명 이상 일자리 창출이라는 큰 성과를 거뒀다. 이러한 성과는 여성가족부 주관 2020년 전국 새일센터 평가 결과 특·광역시 전국 1위라는 결실을 맺었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1만개 이상 지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역특화 프로그램을 실효성 있게 잘 운영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에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