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치유의 목소리' 정목스님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이수지 입력 2021. 01. 27. 17:57

기사 도구 모음

치유의 목소리로 유명한 정목스님이 책을 통해 젊은 시절을 이야기한다.

스님의 에세이집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에 수록된 글들은 바람처럼 가 버린 스님의 젊은 시절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매년 2회, 총 1억 2000~1억 5000원 정도의 성금을 모아 아픈 어린이를 돕는 정목스님은 이번 책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의 수익 전액도 아픈 어린이 돕기에 희사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사진=모네정원 제공) 2021.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치유의 목소리로 유명한 정목스님이 책을 통해 젊은 시절을 이야기한다.

열여섯 살에 삭발하고 불가에 귀의했다. 젊은 시절 은사스님 몰래 통기타를 들고 군 포교를 하러 다녔을 정도로 매사에 적극적이고 앞서 가는 비구니였다.

그러나 수 십 년의 세월이 흐르며 어느새 스님도 회갑을 넘긴 어른스님이 됐고 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진 스님의 목소리는 세파에 다친 사람들을 위로하는 치유의 목소리로 종교를 초월해 각계각층의 사람들을 어루만지고 있다.

스님의 에세이집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에 수록된 글들은 바람처럼 가 버린 스님의 젊은 시절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출가하던 그날의 기억을 되살려 쓴 에세이 '출가하던 날'을 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명랑하고 낙천적인 스님의 성품이 드러난다. 그렇게 열여섯 나이로 출가해 회갑의 나이가 될 때까지 스님은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을 '출가한 것'으로 꼽는다.

어릴적 부터 남을 돕는 일에 관심과 애정을 가진 스님은 남 돕는 일을 체계적으로 배워보겠다는 생각으로 중앙대학교 대학원에 진학해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기도 했다.

정목스님의 아픈 어린이 돕기 운동 '작은 사랑' 행사는 1997년부터 시작해서 매년 2회씩 서울대학교병원 소아병동에 입원한 어린이 환자를 중심으로 백혈병 등 난치병에 걸린 어린이들을 돕고 있다.

매년 2회, 총 1억 2000~1억 5000원 정도의 성금을 모아 아픈 어린이를 돕는 정목스님은 이번 책 '잠 못 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의 수익 전액도 아픈 어린이 돕기에 희사할 예정이다. 245쪽, 모네정원, 1만4000원.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