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내일 백신접종 계획 발표..변이주 영향도 촉각

이진우 입력 2021. 01. 27. 17:5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내일(28일)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련한 종합계획을 발표합니다.

각 백신별 접종 시기와 장소, 대상 등이 구체적으로 공개될 예정인데요.

접종 일정을 고려할 때,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는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대비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해외 백신은 5천6백만 명분.

여기에 구매 협상 중인 노바백스의 백신 2천만 명분을 합치면 모두 7천6백만 명분입니다.

정부는 내일(28일) 이 백신들의 접종 시기와 장소, 대상 등에 대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먼저 국민의 70%에 해당하는 우선 접종대상자에는 다음 달부터 3분기, 그러니까 9월까지 접종 완료를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와 같이 유통과 보관 조건이 까다로운 백신은 전국 250곳 접종센터에서, 그 외 나머지 백신은 1만여 의료기관을 통해 접종 예정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2월 중에 백신접종이 시작되고 건강 취약계층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최근 이스라엘에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들의 감염률이 0.015%로 떨어지면서, 집단면역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

하지만 접종이 일정대로 잘 이뤄진다고 해도 복병은 남아있습니다.

변이바이러스로 인해 접종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입니다.

실제 모더나 백신은 영국발 변이에 큰 예방 효과를 보였지만, 남아공 변이에는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모더나는 효능이 높은 2회차 접종을 하기 위해 기존 백신을 수정하는 방안을 연구 중입니다.

<최재욱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 "현재 백신 업데이트해서 개선하는 작업을 시작했고요. 통상 그런 과정을 통해 새롭게 생산하면 한 두달 정도, 6주, 7주 정도면 제품이 나올 것으로…."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 후 면역반응과 지속 기간 등을 조사해 변이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