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삼성 헬스 모니터 앱 31개국에 출시

홍윤정 입력 2021. 01. 27. 18:10 수정 2021. 01. 28. 01:58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다음달 31개국에 새로 출시한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전무)은 "작년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출시된 뒤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에 31개국 서비스 출시는 더 많은 사람에게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전자가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다음달 31개국에 새로 출시한다. 기존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브라질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는 오는 2월 삼성 헬스 모니터를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 28개국과 칠레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에 선보인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달 ‘CE 마킹’을 획득했다. CE 마킹은 유럽으로 수입되는 상품의 소비자 건강·안전·위생·환경 등을 평가하는 인증 규격이다. 이들 국가에서는 앱 출시에 따라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서 앱을 가동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 기록할 수 있게 된다. 팔을 감싸는 커프형 혈압계로 혈압을 측정한 뒤 결과값을 입력해주면 스마트워치가 자체 측정한 맥박 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 분석해준다. 심전도는 스마트워치 우측 상단의 버튼에 30초간 손가락 끝을 갖다 대면 측정할 수 있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전무)은 “작년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출시된 뒤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에 31개국 서비스 출시는 더 많은 사람에게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