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코로나19 확진환자 응급수술 성공

박효순 기자 입력 2021. 01. 27. 18: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27일 “철저한 코로나 대응 시스템으로 확진 환자의 복막염 응급수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30대 환자가 지난 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 내 코로나 전담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 22일 통증과 발열 증상으로 충수염 진단을 받고 당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으로 긴급 전원됐다.

코로나 거점 전담병원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코로나비상대책 본부와 감염관리실, 응급수술팀, 외과, 내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전문 의료진이 코로나 환자 발생에 철저히 대비한 덕분에 일사불란한 수술이 가능했다. 수술팀은 코로나19 응급수술 과정에 따라 음압수술실로 안전하게 이송하고 미리 준비된 음압 수술실에서 완벽한 보호 장구를 갖춘 후 2시간가량의 응급수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수술을 집도한 외과 정재욱 교수는 “환자는 충수염에서 이미 복막염으로 진행된 상태로 조금만 더 시간이 지체됐다면 중증으로 진행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그간 준비해온 코로나 환자 수술시스템이 원활히 가동된 덕에 수술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산병원은 지난해 12월 공공병원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며 이동 동선 통제, 별도 공조시스템 및 음압시설 구축, 전담 의료진 배치 등 신속히 코로나19 진료시스템을 완료했다. 2주 만에 4개 병동을 중증환자실, 준중환자실, 중등증환자실 등 코로나 확진자 전담 치료병동으로 전환시켰다.

그간 코로나 대응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구축하며 얻은 중증 코로나환자 치료에 대한 진료역량과 비법 덕분에 이번 코로나 환자의 난이도 높은 응급 수술 또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었다는 평가다.

김성우 병원장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선도적인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코로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모든 직원들이 앞장 서서 적극 대응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 환자 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응급 상황에 즉각적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순 기자 anytoc@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