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일보

네이버, 빅히트에 4,110억 투자..'K-팝 큰 손' 됐다

안하늘 입력 2021. 01. 27. 18:21 수정 2021. 01. 27. 18:52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로 YG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빅히트의 지분까지 확보하면서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큰 손으로 올라섰다.

양 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네이버의 K팝 커뮤니티 응용 소프트웨어(앱)인 '브이라이브'를 위버스컴퍼니로 넘기고, 위버스와 서비스를 통합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로 대표 K팝 가수를 대거 확보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팬 커뮤니티 플랫폼 '브이라이브'와 '위버스' 통합
코로나19로 온라인 팬덤 플랫폼 폭풍 성장
YG SM 이어 세 번째 엔터 회사 투자
네이버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브이라이브'에서 스타가 팬과 소통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로 YG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빅히트의 지분까지 확보하면서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큰 손으로 올라섰다.

양사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빅히트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운영하는 자회사 비엔엑스(BeNX)의 지분 49%를 네이버에 넘기기로 합의했다. BeNX의 사명은 ‘위버스컴퍼니’로 바뀐다. 투자의 규모는 4,110억원이다.

양 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네이버의 K팝 커뮤니티 응용 소프트웨어(앱)인 ‘브이라이브’를 위버스컴퍼니로 넘기고, 위버스와 서비스를 통합하기로 했다. 브이라이브는 2015년 네이버가 선보인 팬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스타가 팬을 위한 멤버십 프로그램을 직접 설계하고 그 공간에서 소통하는 팬 커뮤니티 서비스다. 하지만 빅히트도 BTS를 내세워 비슷한 플랫폼인 위버스를 만들어 양 사는 팬덤 플랫폼에서 경쟁해왔다.

온라인 팬 커뮤니티 플랫폼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5월 기준 브이라이브의 거래액은 코로나19 확산 이전(1~2월 평균)보다 25배 급증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위버스를 통해 발생한 매출은 1,127억원으로, 빅히트 총 매출 가운데 38.3%의 비중을 차지했다. 투자 업계에 따르면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포함한 팬덤 경제의 시장 규모는 8조원대에 달한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통합 기간 동안 양 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 면서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로 대표 K팝 가수를 대거 확보하게 됐다. 네이버는 앞서 2017년 YG엔터테인먼트,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에 각각 1,000억원 규모로 투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