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시아경제

KBS 수신료, 2500원→3840원 인상안 이사회 상정

김흥순 입력 2021. 01. 27. 18:25

기사 도구 모음

KBS 이사회는 27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KBS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상정했다.

이날 상정된 수신료 인상안은 앞으로 공청회, 여론조사, KBS 공적 책무 강화 방안 제시 등 여러 절차를 거쳐 이사회 심의 후 결정된다.

양승동 KBS 사장은 이날 수신료 조정안이 이사회에 상정된 후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시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국민의 방송이 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KBS 이사회는 27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KBS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상정했다.

이날 상정된 수신료 인상안은 앞으로 공청회, 여론조사, KBS 공적 책무 강화 방안 제시 등 여러 절차를 거쳐 이사회 심의 후 결정된다.

KBS 경영진은 이날 수신료 조정안을 제출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재난이 일상화된 시대에 공익의 가치를 키우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현재 수신료는 컬러TV 방송을 계기로 1981년에 정해진 뒤 41년째 동결됐다. KBS가 수신료로 거둬들이는 돈은 2019년 기준 6705억원으로 전체 재원의 약 46%를 차지한다. 수신료가 3840원으로 오르면 수입이 약 3594억원 늘어나 수신료 수입이 1조원을 넘어선다.

KBS는 "현재 수입으로는 방송법에 정해진 공적 책무를 수행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재난방송 강화, 저널리즘 공정성 확보, 대하 역사드라마 부활 등 공영 콘텐츠 제작 확대, 지역방송 서비스 강화, 장애인과 소수자를 위한 서비스 확대, 시청자 주권과 설명 책임의 강화, 교육방송과 군소·지역 미디어에 대한 지원 등 57개 추진사업을 제시했다. 인건비 절감과 예산 긴축도 약속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이날 수신료 조정안이 이사회에 상정된 후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시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국민의 방송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