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404명..전날보다 75명 많아

김흥순 입력 2021. 01. 27. 18:53

기사 도구 모음

2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오후 6시 기준 400명을 넘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04명으로 집계됐다.

28일 0시 기준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열흘 만에 다시 500명대 중반까지 치솟은 27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오후 6시 기준 400명을 넘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0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29명보다 명 75명 더 많다.

수도권이 219명(54.2%), 비수도권에서 185명(45.8%)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97명, 서울 84명, 부산 47명, 인천 38명, 경북 37명, 광주 28명, 충북 24명, 경남 16명, 대구·울산 각 8명, 강원 6명, 전남 5명, 대전 3명, 충남 2명, 전북 1명 등이다. 세종과 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28일 0시 기준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집단감염 사례가 추가될 경우 숫자는 더 증가할 수 있다. 전날에도 IM선교회가 운영 중인 광주 TCS국제학교에서 100명이 무더기로 확진되면서 오후 6시 이후로만 230명이 더 늘어 최종 559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21일부터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00명→346명→431명→392명→437명→349명→559명을 기록하며 하루 평균 416.3명꼴로 나와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