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영상) "우리 가게가 없어지는게 꿈이에요"

고영운 입력 2021. 01. 27. 18:55 수정 2021. 01. 27. 18:59

기사 도구 모음

쓰레기 없는 소비인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실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는 상황에서 막상 실천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

이번 싱기방기에서는 한 번 쓰고 버리는 물품은 취급하지 않는 곳, 국내 최초의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다녀왔다.

'언젠간 없어져야 될 가게'라고 스스로 정의하는 이 수상한 곳의 정체를 지금 영상으로 만나보자.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고영운 PD] “껍데기는 가라! 알맹이만 오라!”

쓰레기 없는 소비인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실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는 상황에서 막상 실천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

이번 싱기방기에서는 한 번 쓰고 버리는 물품은 취급하지 않는 곳, 국내 최초의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다녀왔다.

‘언젠간 없어져야 될 가게’라고 스스로 정의하는 이 수상한 곳의 정체를 지금 영상으로 만나보자.

유튜브 ‘싱기방기’는 나와 다른 사람, 신기한 장소, 이상한 사건 등 모든 소재로 사람과 현장을 찾아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 업로드 된다.

고영운 (ywko03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