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매일경제

파수, 한국도로공사 결합전문기관 시스템 구축

오대석 입력 2021. 01. 27. 18: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수의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 '애널리틱DID' 이미지<사진제공=파수>
파수(대표 조규곤)는 한국도로공사의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7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11월 국토교통 분야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교통 관련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 다양한 외부 데이터와 결합을 지원하기 위해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를 위한 사업자로 국내 개인정보 비식별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파수가 선정됐다. 내외부 결합 신청자들이 국토교통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활용도 높은 결합정보를 생산, 활용할 수 있는 결합전문기관 시스템을 구축한다.

파수는 대용량 결합 대상 정보집합물을 대기 없이 고속으로 분산 처리할 수 있는 자체 결합전용엔진을 제공한다. 결합된 데이터의 개인식별가능성을 점검하고, 필요 시 활용 목적과 환경에 맞게 추가적인 가명·익명 처리를 하는 비식별처리 엔진도 함께 공급한다. 데이터 결합 및 비식별 처리에 대한 현황과 진행 정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대시보드도 탑재했다. 이외에도 결합과 비식별 조치가 적정하게 이루어졌는지 평가하고 재식별 가능성을 검토하는 기능 등 결합전문기관이 갖춰야 할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이번 사업은 다양한 국토교통 관련 데이터의 결합을 통해 활용 가치가 높은 모빌리티 융합 데이터가 생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의미 깊은 사업"이라며 "정보통신, 행정, 국토교통 분야뿐 아니라 교육, 의료, 법무, 문화체육 등 생활 모든 분야에서 데이터의 안전한 결합 및 활용을 위한 비식별 솔루션 도입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