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文대통령, 다보스포럼 데뷔전.."매력적 환경 갖춘 한국에 투자하세요"

허주열 입력 2021. 01. 27. 18:57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WEF, 일명 다보스포럼) '2021 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에서 "매력적이며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한국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WEF 공개 기조연설에 이어 진행된 비공개 질의응답에서 "한국판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한국의) 경제 회복은 더 빠르고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경제 회복 더 빠르고 강해질 것"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WEF, 일명 다보스포럼) '2021 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에서 "매력적이며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한국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WEF 공개 기조연설에 이어 진행된 비공개 질의응답에서 "한국판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한국의) 경제 회복은 더 빠르고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새로운 기술을 과감히 적용하는 테스트 베드로서 강점이 있다"라며 "글로벌 기업들과 다각도로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

앞서 글로벌 기업 CEO와 국제기구 대표들은 문 대통령에게 "K-방역을 축하한다", "훌륭한 리더십에 감사드린다", "코로나19 상황 속에 희망의 리더십을 보여줬다", "녹색 어젠다에서 큰 영감을 받았다", "포용적 혁신국가 건설이 영감으로 다가왔다", "성공적 K-방역에 디지털 기술 혁신이 많은 기여를 했다. 기술의 중요성을 너무 잘 아시는 것 같다" 등의 표현으로 문 대통령과 우리 국민의 참여에 따른 K-방역을 매우 높이 평가하면서 경제일반, 보건·의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분야로 나눠 질문했다.

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2021 세계경제포럼 한국정상 특별연설'에서 글로벌 리더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에 문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면서 "K-방역이 성공했다면 한국 국민이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믿고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었기 때문"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동시에 코로나19 맵과 마스크 맵, 자가격리앱, 역학조사앱, 드라이브 스루, 워킹 스루 같은 창의적 기술을 개발해 방역 모범국을 만든 국민들이 자랑스럽다. 정부가 투명하게 코로나19 정보를 공개해 국민 신뢰를 유지한 것도 역할을 했다"는 취지로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질의응답에 앞서 진행한 기조연설에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국제사회의 연대·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포럼 마무리 발언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면서 안타까웠던 것 중 하나는 세계가 그동안 발전시켜 왔던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 속의 분업 협력, 인도주의적 상생의 정신, 신뢰와 통합의 정신 등이 사실은 얼마나 취약하고 깨어지기 쉬운 것인가를 확인하게 된 것"이라며 "위기가 더 크게 확산하자 각국은 각자도생에 바빴고, 백신도 개발도상국에 공평하게 공급되어야 한다는 정신이 사라지고, 백신 선진국들이 자국민 우선을 내세우며 수출을 통제하려는 이기주의적인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같은 신종 감염병과의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라며 "집단면역도, 모든 나라에서 함께 이뤄지지 않고 일부 나라에서만 이뤄진다면 결국 그 효과는 얼마 가지 않고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인류는 준비되어 있지 않은 가운데 코로나19를 맞았기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이제는 다시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와 포용의 정신을 되살릴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WEF 특별연설 및 질의응답에는 전 세계 주요 기업과 기관의 CEO, 국제기구, 각국 정부, NGO, 해외 언론사 대표 등이 대거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의 정책 비전과 전략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관심과 평가를 반영한 것"이라며 "코로나 이후 높아진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과 함께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한국의 주요 정책 추진 과정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의 장이 확대될 것이라는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sense83@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