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노컷뉴스

기독 청년들 40% "성경대로 살면 사회에서 성공 못해"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입력 2021. 01. 27. 19:15 수정 2021. 01. 27. 22:00

기사 도구 모음

기독청년 40% 이상이 성경대로 살면 사회에서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수준이 낮을 수록 우리 사회에 대해서 더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고 삶의 만족도도 낮았고 심리상태도 더 불안정했습니다. 또 성경말씀대로 살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데에서도 경제수준이 낮은 청년들이 더 많이 동의해서 일반생활 뿐만 아니라 말씀의 실천 신앙의 실천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기독청년 40% 이상이 성경대로 살면 사회에서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향후 10년 뒤에도 신앙생활을 할 것이라는 청년은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21세기교회연구소와 한국교회탐구센터가 2-30대 기독 청년 7백 명을 대상으로 사회와 신앙,교회 인식을 조사했습니다.

먼저 우리 사회에 대해서는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돈이 최고의 가치가 됐다는 데는 대부분(92%) 동의했습니다. 계층 이동이 어렵고(86.4%) 공정한 경쟁이 이뤄지지 않으며 (85.1) 착한 사람이 손해 보는 사회(84.7%)라는데에도 80% 이상이 공감했습니다.

한국사회가 직면한 문제점으로는 경제적 양극화 (36.9%), 일자리/취업문제 (34.3%),
부동산문제 (28.7), 저출산 고령화(24.6%) 등의 순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40.4%는 성경말씀을 지키며 살면 사회에서 성공할 수 없다고 답했고, 61.7%는 자신의 주변에 성경대로 사는 사람이 별로 없다고 답해 성경적 가르침과 현실의 괴리를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데 동의한 비율은 37.6%에 그쳤고, 자녀를 꼭 가져야 한다는데는 46.1%만 동의했습니다.

코로나19에 대한 한국교회의 대응에 대해서는 66%가 감염확산을 막기에 미흡했다고 생각했고, 적절했다는 응답은 20%에 그쳤습니다.

코로나19 이후 기독 청년들의 신앙생활도 살펴봤습니다.

절반이 넘는 56%가 코로나 이전보다 예배참석 횟수가 줄었다고 답했습니다. 22.8%는 아예 예배를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신앙생활이 질적으로 약해졌다는 응답자는 34%로 나타났습니다.

온라인 예배를 드린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68%였습니다. 그러나 이들 중 21.2%는 다른 일을 하면서 예배를 드리고, 30.7%는 핸드폰을 보거나 가족과 이야기를 한다고 답해 온전히 예배에만 집중하지는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향후 신앙생활을 지속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신앙유지와 교회출석을 확신한 응답자는 53.3%로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39.9%는 교회를 안 나갈 것 같다며 가나안 성도를 전망했습니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정재영 교수는 조사 대상 청년들의 경제적 수준이 답변에 중요한 변수로 나타났다면서, 경제적 수준이 낮은 청년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재영 교수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경제수준이 낮을 수록 우리 사회에 대해서 더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고 삶의 만족도도 낮았고 심리상태도 더 불안정했습니다. 또 성경말씀대로 살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데에서도 경제수준이 낮은 청년들이 더 많이 동의해서 일반생활 뿐만 아니라 말씀의 실천 신앙의 실천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청년들의 사회 인식을 살펴보고 코로나 상황에서 신앙생활과 영적욕구를 파악함으로써 청년 감소 현상에 대응을 위한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CBS 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이정우 편집 그래픽 박미진]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csylov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