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노컷뉴스

"한국교회 이미지 쇄신 가능할까"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입력 2021. 01. 27. 19:15 수정 2021. 01. 27. 20:27

기사 도구 모음

교회발 코로나19 집단확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교회에 대한 이미지는 계속 악화되고 있는데요.

CBS토론이 한국교회 이미지 쇄신 가능한가를 놓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그러나 집단확진이 발생한 교회는 일부, 소수에 지나지 않는데 한국교회 전체가 비난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로나19 시대를 지나며 악화된 한국교회의 대사회적 이미지 쇄신방안을 모색하는 CBS 토론은 다음 달 5일과 19일 두차례에 걸쳐 방송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교회발 코로나19 집단확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교회에 대한 이미지는 계속 악화되고 있는데요.

CBS토론이 한국교회 이미지 쇄신 가능한가를 놓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토론자들은, 권력화된 교회의 두드러진 정치적 행보가 교회의 이미지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전 국민의 일상을 앗아간 코로나19 감염 확산. 지난 해 집단감염의 17%가 종교시설에서 비롯됐고 대부분은 교회와 개신교단체 관련이었습니다.

공교롭게도 대면예배가 일부 완화되자마자 개신교 선교단체 관련 집단확진이 이어지면서, 한국교회가 싸잡아 비난받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집단확진이 발생한 교회는 일부, 소수에 지나지 않는데 한국교회 전체가 비난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CBS토론 출연자들은 수십년간 이어진 권력화된 교회의 행태를 꼬집었습니다.

교회가 부흥기를 겪고 힘이 생기면서, 그 힘을 우리사회에 무례하게 사용해왔다는 겁니다.

[김요한 목사 / 새물결 아카데미 원장]
"개신교회가 한국사회의 주도권을 장악하면서, 여기에 하나님 나라를 건설하겠다, 기독교 세계를 건설하겠다 근데 이게 도드라지게 나타나는 것이 정치의 영역에서... "

교회의 권력화에는 목회자들의 역할이 컸지만 일반 평신도들에게도 일정정도의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형원 목사 /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원장]
"한국교회 교인들도 권력의 맛을 보고 있어요. 내가 큰 교회 다닌다 거기서 얻는 이권이 분명히 있어요. 이걸 즐기고 있는 거예요. 어떤 면에서는. 이 부분을 이걸 타파하지 않으면... "

교회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서는 지나치게 참여했던 현실정치에서 거리를 둘 것을 제안했습니다.

교회의 권력 지향적 모습이 사회봉사와 구제활동 등 선한 행동을 상쇄시킨다는 지적입니다.

[김형원 목사 /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원장]
"지금도 기독교인들이 굉장히 많이 헌신하고 봉사하고 있다고 생각이 드는데 이걸 까먹는 일을 하지 말자 까먹는 게 뭐냐면 아까 말씀드린대로 나가서 정치게임하는 사람들 때문에 그래요. 그들이 자꾸 힘으로 위에서 내리 누르면서 뭔가를 쟁취하려고 하거든요. 근데 기독교의 원리는 예수님의 원리는 밑에서부터 헌신하면서 세상을 바꾸는 원리였는데.."

양적 부흥을 추구하는 한국교회의 생태계 변화와 신학의 변화를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김요한 목사 / 새물결 아카데미 원장]
"일반 신자들이 하루 24시간 1년 365일 동안에 시민사회 안에서 신실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수 있는 일상의 신학 같은 것들 이런 것들을 우리가 개발해야 되는데.."

코로나19 시대를 지나며 악화된 한국교회의 대사회적 이미지 쇄신방안을 모색하는 CBS 토론은 다음 달 5일과 19일 두차례에 걸쳐 방송됩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편집 이남이]

※방송안내
CBS토론 '한국교회 이미지 쇄신 가능한가'
1부 2월 5일 오전 11시, 2부 2월 19일 오전 11시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csylov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