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택배노조, 설연휴 앞두고 29일 총파업 예고

이준희 입력 2021. 01. 27. 19:20 수정 2021. 01. 27. 19:33

기사 도구 모음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가 또 다시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기사 과로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분류작업을 택배사의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가 타결된 지 6일 만에 결정된 사안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오는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지난 20∼21일 양일간 진행한 택배노조 총파업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중 97%가 투표해 91%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가 또 다시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기사 과로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분류작업을 택배사의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가 타결된 지 6일 만에 결정된 사안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오는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지난 20∼21일 양일간 진행한 택배노조 총파업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중 97%가 투표해 91%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말했다.

오는 29일부터 CJ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 등 민간택배사에서 일하는 조합원 2800명은 총파업을 한다. 택배노조 우체국본부 조합원 2650명은 우정사업본부가 개인별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 거부에 참여한다.

전체 택배기사 5만여명 중 택배노조 가입자는 5500여 명으로 11% 정도에 머무르고 있다. 우체국택배 소속이 2650여명이고 1500여 명은 CJ대한통운 소속으로 알려졌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전체 택배기사 2만여 명 중 노조원은 약 7% 수준에 그치고 있다.

택배회사 관계자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택배기사들의 물량이 늘어나면서 일부 지역에서 배송 차질은 있겠지만 명절 전 추가 인력이 투입되는 만큼 '대란' 수준의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